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트럼프, 북미정상회담 취소 서한 공개 "우리의 핵무기 사용되는 일이 없기를 기도한다"

정영식 ceres701@joongboo.com 2018년 05월 25일 금요일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예정돼 있던 6·12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취소 방침을 밝혔다. 백악관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쓴 이러한 내용의 공개서한을 공개했다. 사진=백악관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낸 서한을 공개했다.

24일(한국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다음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예정이던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하면서 김 위원장 앞으로 쓴 공개서한을 통해 "북한이 낸 성명에서 엄청난 적대감과 분노에 근거해 지금 이 시점에 북미회담이 열리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느낀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은 핵 능력을 이야기하지만 우리의 핵무기는 사용되는 일이 없기를 신께 기도할 정도로 더 규모가 크고 강력하다"면서도 “만약 김 위원장이 마음을 바꿔 회담을 열고 싶다면 주저 말고 전화나 편지를 달라"는 열린 태도를 취하기도 했다.

정영식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