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도 아토피.천식 교육정보센터, 119 구급대원 대상 교육프로그램 마련

김동성 estar1489@joongboo.com 2018년 05월 30일 수요일

경기도 아토피·천식 교육정보센터는 119 구급대원 알레르기 질환 응급대처능력 향상을 위한 교육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주제는 천식 발작과 아나필락시스 응급대처법 교육이다. 숨이 차고 쌕쌕거리는 증상의 천식 발작과 급격한 전신적 두드러기, 혈관부종, 호흡곤란, 쇼크 등의 전신적인 증상을 보이는 아나필락시스(알레르기 쇼크)는 생명을 위협하는 응급상황이며, 119 구급대원이라면 누구든지 이러한 응급상황에 직면할 수 있다.

이에 센터는 최근 경기도인재개발원 세미나실에서 장윤석 센터장이 직접 팜여해 도내 119 구급대원을 대상으로 알레르기 질환 응급대처법 교육을 실시했다.

센터는 2011년 개소 직후, 현재까지 18회에 걸쳐 총 700여 명의 119 구급대원 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해왔으며 올해는 5~6월, 총 4회에 걸쳐 총 200명의 119 구급대원을 교육할 예정이다.

119 구급대원 교육은 단순히 지식을 전달하는 정도가 아닌, 실제 알레르기 질환으로 응급상황이 발생했을 때 신속한 대처능력을 갖출 수 있는 1:1실습지도가 이뤄지는 전문교육이다.

천식환자의 숨막히는 상황을 해결할 수 있도록 기관지확장제 사용방법, 아나필락시스로 죽을 수 있는 상황에서 에피네프린 자가주사방법 등 모형을 통한 구체적 실습을 통해 구급대원의 개개인의 능력을 함양시킬 뿐만 아니라, 사회의 안전망을 구축하고 알레르기 질환을 잘 관리할 수 있는 사회적 환경을 만드는데 일조하고 있다.

장 센터장은 “생명을 위협하는 알레르기 질환인 천식의 급성 악화와 아나필락시스가 발생했을 때 가장 먼저 현장에 도착할 수 있는 분이 바로 119 구급대원”이라며 “천식의 악화와 아나필락시스에 대해 이해하고 의료진과 소통하며 생명을 구할 수 있는 기초적인 처치를 빠르게 제공할 수 있도록 교육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동성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