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에 차단막… "예의주시" 신중론도

김현우 kplock@joongboo.com 2018년 06월 11일 월요일
더불어민주당은 6·13 지방선거를 이틀 앞둔 11일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의 ‘여배우 스캔들’에 대해 전형적 네거티브 공격이라며 차단막을 쳤다.

특히, 이미 대선 경선 때도 불거졌던 사안인 만큼 일단은 이 후보에 대한 지원사격에 당력을 보태겠다는 방침이다.

당 관계자는 “경기지사 선거가 추악한 인신공격으로 뒤덮이면서 정책선거가 실종된 상황”이라며 “(야당 후보들이) 자기 허물을 덮기 위해 공격하는 것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추미애 대표는 전날 경기지역 유세에서 이 이슈를 두고 “쓸데없는 것 갖고 말이 많은데 도지사는 일하는 능력을 보면 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다만 당내 일각에선 여배우 김부선씨 딸을 비롯해 여러 사람의 관련 발언이 잇따르는 만큼 당이 앞장서서 이 후보를 비호하기보다 사태 추이를 신중히 지켜봐야 한다는 신중론도 감지된다.

중앙선대위 핵심 관계자는 “해당 의혹의 진실 여부는 당 차원에서 논의할 성질이 아니다”라며 “당이 그 문제에 대해 깊숙이 개입한 상황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공동선대위원장인 박영선 의원은 1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경기지사 선거는 끝까지 겸손한 마음으로 최선을 다할 생각”이라면서 “판세가 크게 흔들리지는 않겠지만, 유권자들이 좀 혼란스럽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한편, 민주당은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북미정상회담의 의미를 거듭 강조하며 한국당을 비롯한 보수야당에 ‘색깔론’을 거두라고 공격했다.

강기정 공동선대위원장은 경남 진주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색깔론은 문재인 대통령의 평화정책으로 완전히 없어졌다”며 “지역주의 벽을 허물어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를 당선시켜 달라”고 말했다.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우여곡절과 천신만고 끝에 북미정상회담이 열린다는 사실 그 자체가 놀랍다”며 “현직으로는 첫 정상회담을 여는 북미 정상이 허심탄회하고 진지하게 회담에 임해 성과를 내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현우기자/kplock@joongboo.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