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트럼프 "회담 엄청나게 성공"…김정은 "모든 것 이겨내고 왔다"

단독회담 모두발언 기대 '한목소리'…트럼프 "아주 훌륭한 관계 맺을 것"
김정은 "발목잡은 과거 있었다"…"영화의 한장면으로 생각할 사람 많아" 환담

2018년 06월 12일 화요일

 

▲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열린 단독회담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엄지를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회담 성공에 대한 강한 기대감을 피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언론에 공개된 단독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기분이 정말 좋다"며 "아주 좋은 대화가 될 것이고, 엄청난 성공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 정말 성공적일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아주 훌륭한 관계를 맺을 것이다.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 위원장은 "여기까지 오는 길이 그리 쉬운 길이 아니었다"며 "우리한테는 우리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고 또 그릇된 편견과 관행들이 우리 눈과 귀를 가리고 있었는데 우린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밝혔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맞다"(That's true)고 화답했다.

 회담 '일성'인 단독정상회담 모두발언을 통해 북미 정상 모두 회담 성과와 북미관계의 미래에 대해 밝은 전망을 내비친 것이다.

 이날 김 위원장은 다소 긴장한 표정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말에 귀를 기울이다 "아주 훌륭한 관계를 맺을 것이다. 의심할 여지가 없다"는 통역 발언을 듣고 환한 미소를 지으며 "하하하"하고 웃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두 손을 모으고 김 위원장의 발언을 들은 뒤 먼저 악수를 하였고, 밝게 웃으며 특유의 '엄지 척' 제스처를 했다.

 꽃병이 놓인 갈색 원탁을 사이에 두고 나란히 앉은 양 정상 뒤에는 성조기와 인공기 각 4개씩이 번갈아 내걸렸다.

 단독회담을 앞두고 북미 정상은 날씨 등을 주제로 가벼운 환담을 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 "영화의 한 장면으로 생각하고 볼 사람들도 많다"고 말했고, 회담장으로 나란히 걸어가면서는 "싱가포르 날씨가…"라고 언급하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과 단독회담과 확대정상회담, 실무 오찬을 이어가며 비핵화와 체제안전보장을 교환하는 세기의 빅딜을 진행한다. 연합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