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화보] '역사적 합의' 트럼프·김정은, 북미정상회담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AFP연합
▲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AFP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오전 9시(현지시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만나 역사적인 '세기의 회담'을 시작했다. 사진은 이날 카펠라 호텔에서 트럼프(오른쪽)와 김정은이 함께 복도를 이동하는 모습. AFP연합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의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장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의자에 앉아 대화하고 있다. AFP연합
▲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의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장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의자에 앉아 대화하고 있다. AFP연합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단독회담을 마친 뒤 발코니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
▲ 북한 노동신문은 12일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등을 비롯해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등 주요 인사가 참석한 확대회담 모습을 13일 보도했다. 연합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단독회담을 마친 뒤 발코니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연합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업무오찬을 마친 뒤 산책을 하고 있다. 연합
미, 공동합의문 서명 (싱가포르=연합뉴스)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공동합의문에 서명하고 있다. 연합
공동합의문 교환하는 김여정-폼페이오 (싱가포르=연합뉴스)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북한 김여정 당 제1부부장과 미국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공동합의문을 교환하고 있다. 연합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명한 공동합의문을 들어보이고 있다. AFP연합
▲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오른쪽)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공동합의문에 서명을 마친 뒤 나란히 서명식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AFP연합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가운데)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공동합의문 서명을 마친 뒤 이동하며 노광철 인민무력상 등 북측 대표단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