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러시아 월드컵] '선수 아이 임신하면 평생 공짜' 햄버거 광고 논란

2018년 06월 21일 목요일

▲ '선수 아이 임신하면 평생 공짜' 버거킹 햄버거 광고사진은 논란이 일어난 버거킹의 러시아 지부 햄버거 공짜 광고. 현재는 삭제된 이 광고에는 '최고의 축구 유전자를 얻기 위해', '러시아 대표팀의 미래를 위해'라는 부적절한 표현이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SNS 캡처(연합뉴스)
세계적인 햄버거 프랜차이즈 업체 버거킹의 러시아 지부가 월드컵에 출전한 러시아 선수의 아이를 임신하면 평생 햄버거를 제공한다는 광고를 냈다가 거센 비난에 휩싸였다.

AP통신은 21일(한국시간) 이 업체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이와 같은 내용의 광고를 실었다가 성차별적이라는 비판을 받은 뒤 사과했다고 전했다.

현재는 삭제된 이 광고에는 '최고의 축구 유전자를 얻기 위해', '러시아 대표팀의 미래를 위해'라는 부적절한 표현이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업체는 AP통신을 통해 "러시아 지부가 온라인에서 부적절한 프로모션을 진행한 걸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우리 기업의 가치에 반하는 일이었으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해명했다.

AP통신은 "러시아에서는 아직 성 차별적인 광고가 만연하다"면서 "특히 스포츠 관련 광고에서 더욱 자주 사용된다"고 지적했다. 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