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박2일' 대성동 마을 태극기와 북한 기정동 인공기에 얽힌 비밀… 하늘 높이 펄럭이는 이유 무엇인가

정영식 ceres701@joongboo.com 2018년 06월 24일 일요일

▲ 사진=KBS
'1박 2일'을 통해 남한 대성동 자유의 마을 태극기와 북한 기정동 평화의 마을 인공기 높이에 얽힌 숨겨진 비밀이 공개된다.

24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연출 유일용/이하 1박 2일)는 '1박 2일 판문점을 가다'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그런 가운데 '1박 2일'이 예능 최초로 지금껏 방송을 통해 공개된 적 없는 대성동 자유의 마을을 방문한다고 전해져 관심을 모은다.

특히 대성동 자유의 마을은 군사분계선 남측 비무장지대의 유일한 민간인 마을이자 외부인 출입이 철저하게 통제된 곳. 마을 진입에서부터 시작된 삼엄한 경계가 멤버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그런 가운데 멤버들은 마을 도착과 동시에 한가운데 게양된 태극기에 눈을 떼지 못했고 1년 중 10여차례 진행한다는 태극기 교체 작업에 두 팔을 걷고 직접 나서게 된다.

무엇보다 차태현은 하늘과 거의 맞닿아있는 태극기의 거대한 위용에 넋을 잃은 채 "저렇게 큰 태극기는 처음 본다"며 떡 벌어진 입을 다물지 못했고 이를 촬영하던 카메라 감독 역시 "(태극기가) 너무 높아서 화면으로 안 나오네"라며 연신 감탄했다는 후문.

특히 초대형 태극기와 함께 북한 기정동 평화의 마을에 게양된 초대형 인공기가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북한 기정동 평화의 마을 또한 대성동 자유의 마을처럼 비무장지대에 위치, 민간인 통제가 금지된 곳으로 두 마을은 불과 800m 떨어져있다. 그런 가운데 멤버들은 마치 눈앞에서 직접 보는 듯 선명한 비주얼과 육안으로는 도저히 높이를 짐작할 수 없는 인공기 위용에 모두 어안이 벙벙한 채 제대로 말을 잇지 못했다고.

이와 함께 남한 대성동 자유의 마을 태극기와 북한 기정동 평화의 마을 인공기 높이의 비밀이 공개된다고 해 관심을 모은다. 더욱이 멤버들은 "태극기 높이는 100m, 인공기 높이는 160m로 처음부터 이 높이가 아니었다"는 김동구 마을 이장의 의미심장한 말에 또다시 경탄했다고 전해져 두 깃발 높이에 어떤 사연이 숨어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불러 일으킨다.

KBS2 '1박 2일' 제작진은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둔 남쪽의 대성동 자유의 마을과 북녘의 기정동 평화의 마을이 깃발 높이를 놓고 경쟁을 펼친 비밀이 밝혀질 예정이다. 본 방송을 통해 확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처럼 멤버들의 두 눈을 휘둥그래하게 만든 대성동 자유의 마을 태극기와 북한 기정동 평화의 마을 인공기 높이에 얽힌 숨겨진 비밀은 오는(24일) 방송되는 '1박 2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정영식 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