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항서 붉은불개미 일개미 70마리 추가 발견

80m 떨어진 곳서 70마리 확인… 공주개미·수개미는 발견 안돼

강정규 jeongkyu9726@joongboo.com 2018년 07월 09일 월요일

▲ 지난 7일 인천시 중구 인천컨테이너터미널에서 농립축산검역본부 관계들이 컨테이너에 소독약을 뿌리고 있다.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따르면 전날 야적장 바닥 틈새에서 붉은불개미가 일개미 70여 마리와 국내에서 처음으로 여왕개미까지 발견됐다. 윤상순기자

국내에서 처음으로 여왕 불은붉개미가 발견된 인천항 컨테이너터미널에서 일개미 수십마리가 추가로 나와 검역당국이 추가 조사에 나섰다.

농림축산검역본부·환경부 등은 7∼8일 학계 등 전문가 59명이 합동 조사를 벌인 결과 지난 7일 오후 일개미 70마리를 추가로 발견했다고 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달 인천항 컨테이너터미널 야적장 아스팔트 균열 부위에서 발견된 붉은불개미는 최초 발견지점에서 나온 여왕개미 1마리, 애벌레 16마리, 일개미 639마리, 최초 발견지점으로부터 약 80m 떨어진 지점에서 나온 일개미 120마리 등 총 776마리다.

정부는 “7일 오후 5시 한 차례 발표 뒤 계속 조사한 결과 최초 발견지점으로부터 80m 떨어진 곳에서 일개미 70마리를 더 찾았다. 8일 조사에서는 추가 발견이 없었다”며 “이 일개미들이 최초 발견 지점의 개체와 같은 군체인지 아닌지는 유전자 분석을 통해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최초 발견지점 조사 결과를 토대로 이번 인천항 붉은불개미가 올해 봄에 유입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일개미 수가 200∼1천100마리 이내인 경우 군체의 나이를 3∼4개월로 보기 때문이다.

정부는 최초 발견 지점 군체에 번식 가능한 수개미와 공주개미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보아 확산 가능성은 많지 않다고 보고 있다.

여왕개미가 번식 가능한 수개미와 공주개미를 낳으려면 최소 6∼12개월이 걸리기 때문에 올해 봄에 유입된 붉은불개미가 ‘결혼비행’까지 성공해 퍼질 가능성은 낮다는 것이다.

정부는 정확한 판단을 위해 발견지 인근 주변지역에 대한 추가 정밀 조사를 계속 실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검역본부는 지난 6일 인천항 붉은불개미 발견 이후 컨테이너커미널 전체에 식물검역관 등 145명을 투입해 육안정밀조사, 예찰, 방제조치를 진행했다.

정부는 전국 42개 공항·항만 등을 대상으로 집중 예찰을 강화하고, 항만 내 야적장 바닥 틈새 메우기 등 붉은불개미 막기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강정규기자/jeongkyu9726@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