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심야에 인천 합성수지 제조공장 큰불…4시간 만에 완전 진화

공장 기숙사 내 근로자 5명 모두 대피…"인명피해 없어"

2018년 07월 17일 화요일

▲ 17일 오전 인천시 서구 검단5도시 개발사업구역 내 합성수지 제조업체 신안합성에서 소방대원들이 잔불 정리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

인천 한 합성수지 제조 공장에서큰불이 나 소방당국이 경보령을 내리고 인력과 장비를 대거 투입한 끝에 4시간 만에완전히 진화했다.

 공장 기숙사에 있던 근로자 5명이 모두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공장 내외부에 단열재용 고무류가 대거 쌓여 있던 탓에 한때 진화 작업에 어려움을 겪었다.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16일 오후 11시 40분께 인천시 서구 오류동 검단5도시 개발사업구역 내 합성수지 제조업체 신안합성 공장에서 큰불이 났다.

 이 불로 철근 콘크리트로 된 이 공장 4개 동(연면적 3천866㎡) 중 3개 동이 완전히 탔으며 공장 기숙사 건물 일부도 피해를 봤다.

 또 인근에 있는 총 연면적 800㎡ 규모의 금속가공 공장과 철강제조 공장으로도 불길이 옮겨붙어 일부 피해를 봤다.

 화재 당시 합성수지 공장 기숙사에 있던 외국인 근로자 등 근로자 5명은 모두 스스로 대피하거나 119구조대에 의해 구조된 것으로 확인됐다.

 공장에서 200m가량 떨어진 검단 신도시 아파트 주민들은 화재 직후 폭발음과 함께 검은 연기와 불길이 아파트 20층 높이 이상으로 치솟자 긴급히 대피했다.

▲ 화재가 발생한 인천시 서구 오류동의 한 합성수지 공장에서 17일 새벽 불길이 치솟고 있다. 연합

 공장 인근에 사는 한 주민은 "전압기가 터지는 소리가 들리더니 아파트 앞 도로전기가 나갔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다른 주민도 "아파트 단지 뒤편 공단에서 '펑'하는 소리와 함께 불이 났다"고 말했다.

 불이 난 공장은 합성수지와 발포 단열재 등 플라스틱 물질을 제조하는 곳으로 내부에 있던 고무류와 단열재가 타면서 유독가스와 검은 연기가 대거 발생한 것으로추정됐다.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0시 1분께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소방대원 180여명과 펌프차 등 차량 59대를 투입했다가 약 1시간 30분 만인 오전 1시 36분께 불길이 수그러들자 '대응 1단계'로 낮췄다.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의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이며 대응 1단계는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한다.

 현장에는 중앙구조본부 수도권특수구조대와 시흥화학구조센터도 투입됐으며 긴급구조통제단도 가동됐다.

 그러나 야간에 화재가 발생한 탓에 소방 헬기를 투입하지 못한 상태에서 고성능화학차를 중심으로진화작업을 시도해 진화 작업에 시간이 오래 걸렸다.

 또 합성수지 공장 내부뿐 아니라 여러개 공장 건물 사이 외부 공간에도 단열재로 쓰이는 고무류 등 가연성 물질이 대거 적치돼 있었고, 공장 간 이격 거리가 충분하지 않아 한때 소방차 진입에 어려움을 겪었다.

 불은 이날 오전 3시 43분께 완전히 진화됐다. 그러나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계속 유지하며 잔불 정리를 하고 있다.

 김철수 현장대응단장은 브리핑을 통해 "최초 기숙사에서 근로자 5명을 구조한 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인근 공장으로도 불이 옮겨붙었지만 모두 진화됐고 더 확산할 가능성은 없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합성수지 업체 내 가건물 형태의 공장에서 처음 불이 시작된 것으로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김 단장은 "불이 난 공장에는 천막으로 된 가건물이 10여개 있는데다 통로에 고무 발포수지(발포성 폴리스틸렌)로 된 적치물이 많아 불이 급속하게 번졌다"며 "공장은 가공장·1공장·2공장과 천막 가공장로 구성돼 있으며 이 중 가공장에서 처음 불이 난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올해들어 인천 서구 지역 공장에서는 많은 재산 피해를 낸 대형 화재가 잇따랐다.

 지난 4월 13일 인천시 서구 가좌동 한 화학 공장에서 큰불이 나서 소방차량 1대가 불에 타고 진화 작업에 나선 소방관 1명이 다쳤다. 23억원의 재산피해도 발생했다.

 열흘 뒤인 같은 달 23일에는 서구 가좌동 한 차량 도색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화재를 진화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취임후 관내에서 첫 대형 재난사고가 발생함에 따라 수시로 상황보고를 받으면서 조속한 화재 진압으로 주민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주력해 달라고 시 소방본부와 재난안전본부에 당부했다. 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