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대통령 반려견, 개식용 반대집회 등장…"딸 다혜씨가 데려가"

2018년 07월 17일 화요일

 

▲ 문재인 대통령과 토리.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반려견인 '토리'가 17일 초복을 맞아 서울광장에서 열린 '개식용 반대 및 입양 독려' 행사에 등장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동물권단체 '케어'가 토리를 집회에 참석시킬 수 있겠느냐고 요청했고 청와대 부속실에서 이를 수락했다"고 설명했다.

 '케어'는 지난해 7월 유기견이던 토리를 문 대통령에게 분양한 단체로, 이날 행사의 주최자이기도 하다.

 '케어'는 행사에서 토리를 모델로 한 인형을 선보이며 'I'm Not Food(아임 낫 푸드)-먹지 말고 안아 주세요'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이날 토리를 행사장에 데려가는 역할은 문 대통령의 딸인 다혜 씨가 했다. 다만다혜 씨는 토리를 주최 측에 인계하는 역할만 했고, 집회에는 참석하지 않았다고 청와대 측은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토리 역시 식용개로 생명을 잃을 위기에 빠졌다가 구출된 사연이 있다"며 "단체 측의 요청이 있었고, 토리와 단체의 연을고려해 허락한 것이다. 그 이상의 확대해석은 하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