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내 남편의 죽음은 단순한 물놀이 사고가 아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올라온 젊은 아내의 사연

정영식 ceres701@joongboo.com 2018년 07월 23일 월요일

▲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젊은 나이에 남편을 잃은 배우자가 청와대 국민청원에 억울함을 호소했다.

지난 20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는 “불법 대형 놀이시설에서 자격을 갖춘 안전요원도 배치 없이 사망사고 이후에도 불법영업을 계속하고 있는 가평 ××랜드의 심각성 청원”이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해당 청원에서 청원인은 “대형 놀이시설을 허가도 없이 영업중에 사망사고가 발생해도 불법영업을 하고 있는 가평 ××랜드 업체의 심각성을 청원한다”면서 “허가도 나지 않고 자격을 갖춘 안전요원도 배치되지 않은 불법영업의 놀이시설에서 30살도 안된 나이에 갓 두 돌 지난 딸과 아내를 두고 목숨을 잃은 사고에 대해 해당 놀이시설 및 가평군청 관련자들 철저한 수사로 다시는 가슴 아픈 일이 발생치 않도록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에 따르면 해당 놀이시설은 사건 당일 안전요원이라고 할 수 있는 직원들이 전혀 없었으며 가평군청에서 허가 나지 않은 물놀이 기구를 설치하여 불법으로 영업했고 사망사고 발생 다음날에도 불법으로 영업이 지속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청원인은 “사고 당일 CCTV를 면밀히 분석할 필요성이 있어 담당 수사관에게 요청하였으나, 10:00~15:00까지 CCTV가 깨져서 자료가 없다고 했다”며 “사건을 은폐 조작하려고 하고 있으니 철저한 조사를 하여 진실을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청원인은 “남편이 사망한 사고는 단순한 물놀이 사고가 아니다. 철저한 수사를 진행하여 관련법에 의한 처벌을 반드시 해야 유사한 일이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며 “업무상과실치사죄의 형사책임을 엄중하게 물어 다시는 이런 아픔을 겪는 유가족이 없어야 한다”고 호소했다.

한편 해당 청원은 지난 20일에 발의돼 진행중이며 현재 7천 8백여 명의 동의를 받고 있다.

정영식 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