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靑, 이번주 농림장관 인선…내달 협치 내각 추진

김재득 jdkim@joongboo.com 2018년 07월 23일 월요일

문재인 대통령이 공석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인선은 금주에 발표하고 나머지 후속 개각은 다음달 중 적절한 시점에 할 것으로 23일 알려졌다.

특히 문 대통령이 이번 개각 콘셉트를 ‘협치’로 정하고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권의 입각을 포함하는 ‘협치 내각’구성의사를 공식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야당의 입각을 포함한 개각을 추진하는 이른바 ‘협치내각’구성 방침을 확인했다.

김 대변인은 “당에서 먼저 (협치내각에 대해) 요청이 왔다”면서 “(문 대통령이) 개각을 쉽게 결정짓지 못하고 고려했던 가장 큰요인 중 하나가 바로 이 문제였다”고 말했다.

그는 “그래서 민주당과 다른 야당의 논의가 진전되는 것을 보면서 결정짓기 위해 지금까지 기다려 왔다”면서 “하지만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처럼 이제 더는 기다릴 수 없는 자리가 있고, 하절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농림부 역할이 발등에 떨어진 불이 됐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름을 뭐라고 해야 할지 모르겠으나 편의상 ‘협치내각’이라 한다면 그 문제를 마냥 둘 수 없어 이번 주 안에 농림부 장관 인사를 하고 이후 국회에서의 논의에 따라서 진전이 될 것”이라며 “청와대도 예측할 수 없는 단계”라고 설명했다.

그는 “자리도 자리이지만 과연 그 자리에 적절한 사람인지 따져봐야 하기에 적절한 자리에 적절한 인물이면 협치내각을 구성할 의사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처럼 청와대가 협치내각 검토에 나선 것은 문재인 정부 2기의 성패를 가를 민생·경제 챙기기와 사회개혁 작업이 속도를 내기 위해선 여야 구분 없는 초당적 협력이 필요하다는 판단으로 보인다.

여소야대의 국회 지형 속에 장관 후보들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진통을 거듭하거나, 정기국회에서 여야 간 대립이 격화해 예산과 입법이 제자리 걸음을 할 경우 국정운영의 동력이 소진될 수 있다는 우려를 감안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민생·경제의 경우 최근 고용지표 악화와 최저임금 인상안을 둘러싼 사회 갈등이 격해져 해법마련이 시급하다. 소득주도성장·공정경제·혁신성장을 위해선 각종 경제정책 입법과 예산 편성 등 국회 뒷받침이 필수적이다.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법, 국가정보원법 개정안, 검경수사권 조정안 등 개혁 입법 추진도 국회 입법 관문을 반드시 통과해야 한다.

협치 내각 구성을 위한 시기는 다음 달 초·중순이 될 가능성이 거론된다. 민평당이 다음 달 5일 전당대회를 거쳐 새 지도부를 완성하기 때문이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범보수 야권도 입각 대상에서 배제하지 않겠다는 원칙을 세운 만큼 보수 진영과의 소통에도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바른미래당 전당대회가 9월 2일인 점을 감안하면 후속 개각이 일부 늦어질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

김재득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