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재명 추진 '명찰 패용'에 경기도민 78% 찬성…공무원은 78% 반대

道, 조사결과 토대로 해법 마련…"'도민 여론 우선' 의견 많아"

2018년 08월 09일 목요일

최근 논란이 된 경기도청 공무원의 명찰 패용에대해 도민들은 압도적으로 찬성하는 반면 공무원들은 반대가 훨씬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도가 지난달 26일부터 8일까지 도민 2천288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선호도 여론조사를 한 결과에 따르면 '명찰 패용에 찬성한다'고 답한 도민이 78%에 달했고 '반대한다'는 22%에 그쳤다.

 명찰 패용에 찬성하는 이유로는 '행정업무 책임감 향상(37%)'을 가장 많이 들었고 '신상과 업무 인지 수월(27%)', '도민과의 신뢰도 제고(18%)' 등의 순이었다.

 반면 도청 공무원 7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는 명찰 패용에 찬성하는 비율이 22%, 반대 비율이 78%로 도민 여론조사와는 정반대의 결과가 나왔다.

 반대하는 이유는 '기존 공무원증 외 신규 명찰 제작으로 예산 소요(37%)', '민원업무 많은 시·군과 달리 도는 정책업무 주로 수행(35%)' 등을 꼽았고 '명찰 패용에 대한 도청 내부 소통부족(8%)'이라는 응답도 있었다.

 도 관계자는 "이번 선호도 조사결과를 토대로 충분한 논의를 거쳐 명찰 패용에 대한 해법을 마련하겠다"며 "공무원보다는 도민 여론을 우선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고 말했다.

 앞서 도 자치행정국 총무과는 지난달 5일 내부행정망 공람을 통해 조속한 시일 내에 전 직원이 근무시간에 명찰을 패용할 수 있도록 조치하라고 각 과에 요구했다.

 이에 대해 도청공무원노동조합이 기존 공무원증과 중복돼 예산 낭비라며 이재명지사의 일방통행적 리더십을 문제 삼자 도는 여론조사를 벌여 패용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