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라돈침대' 시민불안 외면하는 의정부시… 수거민원 빗발에도 '팔짱'만

직접수거 나선 안양·군포와 대조… 의정부시 "대진과 연란 안 돼… 대책 없어"

최화철 bloody@joongboo.com 2018년 08월 09일 목요일

지난 5월 대진침대 매트리스에서 폐암을 유발하는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기준치 이상 검출돼 시민들 불안이 계속되는 가운데 의정부시가 회수 조치 등 사태 해결에 적극 나서지 않고 있어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타 지자체들이 주민 민원 해소 차원에서 매트리스를 수거하고 있는 반면, 의정부시는 보관장소, 주민 반대 등의 이유로 매트리스 수거작업에 난색을 표하고 있기 때문이다.

9일 시에 따르면 대진침대 매트리스 리콜 및 교환 작업이 지연되면서 주민들로부터 매트리스 수거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다.

앞서 지난 6월 우정사업본부는 대진 측이 전달한 리콜대상자 명단을 토대로 사전 문자메시지와 안내문을 발송한 뒤 전국 우체국 직원 3만여 명과 차량 3천여 대를 투입, 매트리스 일제 수거작업에 들어갔다.

엘리베이터가 없거나 사다리차 등이 필요한 경우 우정사업본부에서 대진 측에 별도로 통보, 해당 업체가 직접 수거하기로 했다.

그러나 대진침대 측이 우정사업본부에 발송한 리콜대상자 가운데 누락된 대상자가 많아 주민들이 개인적으로 매트리스를 처리해야 하는 상황이다.

지난 5월 대진 측으로부터 리콜 신청 접수 확인 통보만 받았을 뿐 우정본부의 문자메시지나 안내문은 사전에 전달받지 못했기 때문이다.

리콜 대상자에서 제외된 시민들은 라돈 매트리스를 집 안에 방치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호원동에 거주하는 임모(54·여)씨는 “폭염에도 라돈 매트리스 때문에 방문을 아예 닫아 놓은 채 살고 있는 실정”이라며 “대진과는 연락조차 닿지 않고 있다”고 호소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주민들은 의정부시에서 매트리스를 대신 수거해 임시 보관해 주길 바라고 있다.

현재 안양시의 경우 지난 7월부터 지자체 최초로 주민들의 매트리스를 직접 수거하고 보관 중이다.

지난 8일 기준 안양시가 보관중인 약 200개의 매트리스는 대진 측이 절반 가량 수거해갔다.

안양시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각 지자체에서 관련 문의가 많이 왔었다”며 “안양시 주민들 편의를 위해 매트리스 수거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군포시도 대진 측과 협약을 맺어 지난 7월부터 140여 개 매트리스를 수거해 소각장 내부에 보관 중이다.

보관중인 매트리스는 이후 대진 측에서 수거할 예정이다.

주민 박모(30)씨는 “안양이나 군포, 수원시 등 지자체 차원에서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의정부시도 매트리스를 수거해 줬으면 좋겠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와 관련 의정부시 관계자는 “매트리스 수거 관련 민원이 매일 들어오고 있지만 대진 측과는 연락조차 닿질 않은 것으로 안다. 현재로선 마땅한 대책이 없는 실정”이라고 밝혔다.

최화철기자

▲ 사진=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