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립한국문학관 우리에게"… 인천시 유치 노력에 정부의 무관심 심각

국립문화시설 불모지 탈출 기회… 부처 13차례 방문 등 노력 불구 문체부는 원거리 이유 대상 배제
서울·인접지역 중심만 부지 물색… 인천시 "아직 공식의견 전달 안됐다… 마지막까지 유치에 최선 다할 터"

조기정 ckj@joongboo.com 2018년 08월 09일 목요일

인천시가 인천에 단 한곳도 없는 국립문화시설 유치를 위해 국립한국문학관 유치에 ‘올인’하고 있지만, 정부의 무관심으로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

정부는 용산에 짓기로 한 국립한국문학관 건립계획이 서울시의 반대로 무산되면서 새로운 부지를 찾기로 했는데, 인천은 대상지에서 배제하고 있기 때문이다.

9일 문화체육관광부 등에 따르면 올해 안으로 국립한국문학관 부지를 선정하기 위해 서울시와 서울 인접지역을 중심으로 사업대상 부지를 물색 중이다.

사업대상지는 지난 2016년 문학진흥 태스크포스(TF)에서 발표한 대로 수도권 국유지가 대상이지만 인천은 배제됐다.

문체부 관계자는 “용산에 추진하기로 한 계획이 무산되면서 적절한 부지를 대상으로 검토 중”이라며 “인천은 문학인이나 시민들이 가기엔 너무 멀어 검토 대상에 포함시키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문체부는 지난 2016년 5월 건립부지 공모를 진행했지만, 인천을 포함 24개 지방자치단체가 응모하면서 과열경쟁을 이유로 공모를 중단했다.

같은 해 8월 문체부는 자문기구인 문학진흥정책위원회를 구성하고 2016년 12월 용산 가족공원과 문화역 서울 284, 서계동 국립극단 부지 등 3곳을 대상부지로 추천했다.

이후 지난해 11월 국립한국문학관 건립 최적 후보지로 용산 가족공원을 제시했지만, 서울시는 생태문화공원을 짓겠다는 본래 계획에 어긋난다며 반대했다.

문체부는 공모 대신 지난 5월 발족한 국립한국문학관 설립추진위원회를 통해 대상부지를 결정할 계획이다.

인천시는 문체부의 방침에 허탈해 하면서도 국립한국문학관 유치의 끈을 놓지 않는다는 각오다.

인천시는 문체부에 전국 최초의 공공문학관인 인천 한국근대문학관을 국립한국문학관으로 지정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인천 한국근대문학관은 2만9천여점에 이르는 한국 근대문학 자료를 보유하고 있어 이곳을 국립한국문학관으로 지정받으면, 문학관 운영 노하우와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다.

지난 2016년 7월 열린 한국문학미래포럼에서도 문학계는 국립한국문학관 신규 건립보다 역사성과 문화성이 있는 공간을 리모델링해 추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했다.

특히 인천 한국근대문학관 전시실을 393㎡에서 1천16㎡로 확대하는 등 국립문학관 등록기준도 충족한다.

인천시 관계자는 “그동안 문체부를 13차례 방문해 국립한국문학관 지정을 요청하는 등 지속적으로 노력해 왔다”며 “아직 문체부의 공식의견이 전달되지 않은 만큼 국립한국문학관을 인천에 유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조기정기자/ckj@joongboo.com

▲ 인천시청 전경. 사진=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