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 해킹' 주진모 아내 민혜연, SNS 계정 삭제…사생활 루머 의식?
'휴대폰 해킹' 주진모 아내 민혜연, SNS 계정 삭제…사생활 루머 의식?
  • 홍지예
  • 기사입력 2020.01.10 23:31
  • 최종수정 2020.01.10 2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방송 캡처
사진=방송 캡처

배우 주진모의 아내 민혜연 가정의학과 전문의가 SNS 계정을 삭제했다.

최근 휴대전화 해킹 피해를 당한 주진모는 현재 온라인 상에 그가 보낸 메시지로 추정되는 내용들이 유포, 사생활 루머 등으로 곤혹스러운 상황까지 처했다. 이 같은 논란을 의식해 SNS 계정을 없앤 것으로 보인다.

이에 주진모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10일 "해당 사항에 대해 유포된 정황을 포함한 일련의 상황에 대해 수사기관에 정식으로 수사를 의뢰하고 강경한 법적대응을 할 방침"이라며 "따라서 위와 같은 유포 등 행위를 자제해 주시기 바랍니다"고 밝혔다.

이어 "속칭 '지라시'를 작성하고 이를 게시, 또는 유포하는 모든 행위는 법적 처벌 대상"이라며 "관련 내용을 어떠한 경로라도 재배포 및 가공 후 유포 시 당사는 법무법인을 통해 강력하게 법적인 조치를 취하고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며 강하게 대응했다.

한편 주진모와 민혜연 전문의는 지난해 1월 열애를 공식 인정하고, 같은 해 6월 제주도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홍지예기자/


icon 관련기사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