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290억원 투입해 2022년까지 '수소시범도시' 추진
안산시, 290억원 투입해 2022년까지 '수소시범도시' 추진
  • 기사입력 2020.01.13 15:49
  • 최종수정 2020.01.13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추출생산기지 구축해 배관으로 수소공급…생산유발 4조3천억원
'수소시범도시' 사업. 안산시 제공
'수소시범도시' 사업. 안산시 제공

경기 안산시는 290억원을 투입, 2022년까지 수소시범도시 사업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안산은 지난해 말 울산, 전북 전주·완주와 함께 국토교통부의 수소시범도시 사업지로 선정됐다.

수소도시는 수소의 생산부터 저장, 이송, 활용까지 이뤄지는 수소 생태계가 구축돼 수소를 주거와 교통수단의 주된 에너지원으로 가동하는 도시를 의미한다.

시는 안산도시개발㈜(단원구 초지동) 인근 부지에 LNG를 활용한 수소추출 생산기지를 구축한 뒤 안산스마트허브 제조혁신창업타운과 경기행복주택, 사회MTV 물류센터 등에 배관을 통해 수소를 공급해 난방·온수 등에 사용토록 할 예정이다.

수소충전소 3곳으로도 보내 시민들이 보다 안전하게 수소자동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시화호조력발전소의 잉여전력을 활용해 수전해(水電解) 방식으로 수소를 생산, 대부도에너지타운 등에 공급한다.

이를 위해 수전해 설비 3기를 갖추고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도 검토한다.

시는 수소추출 생산기지 인근에 수소시범도시 사업 통합운영관리센터를 설치하고 자동안전제어시스템을 모든 사업에 의무화할 방침이다.

윤화섭 시장은 "수소시범도시 사업으로 최대 3만명의 고용 창출과 생산유발 4조3천억원, 부가가치유발 1조6천억원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기대된다"며 "수소시범도시 사업과 안산스마트허브 산단구조고도화 사업을 연계해 안산의 제2 도약기를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