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개성관광 서명운동 추진… '평화협력' 정책으로 남북관계 해빙 나선다
경기도, 개성관광 서명운동 추진… '평화협력' 정책으로 남북관계 해빙 나선다
  • 김수언
  • 기사입력 2020.01.13 21:43
  • 최종수정 2020.01.13 2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9377586182_16f1e825ab_o
13일 오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2020 경기도식 평화협력정책 및 대북 교류사업 추진 방향에 대하여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청

경기도가 경색된 남북관계 속에도 올해 ‘경기도형 평화협력정책’을 집중 추진해나간다.

민간단체와 함께하는 ‘개성관광 실현 서명운동’ 등을 통해 그동안 비공개로 추진해왔던 개성관광 사업을 공개 전환하고, 개성양묘장 조성사업 등에 본격 착수한다.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13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0년 경기도식 평화협력정책 및 대북교류사업 추진방향’을 발표했다.

도는 크게 ▶개성관광 실현 ▶개풍양묘장 조성사업의 신속한 추진 ▶북측 농촌개발시범사업 대북제재면제 추진 ▶한강하구남북공동수역의 평화적 활용 ▶DMZ 국제평화지대화 추진 등 총 5개 부문으로 사업을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도는 무엇보다 개성관광 실현을 위한 사업을 최우선적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이를위해 도는 민간단체와 함께 ‘개성관광 사전신청 경기도민 서명운동’을 추진, 국민들의 의견을 한데 모을 방침이다.

이 부지사는 "개성관광을 재개하려면 대북제재를 피해야 해 창의적인 모델이 필요하다"며 "단체는 제재 대상인데 개별 관광은 제재를 받지 않아 자전거 타고 육로로 가는 방안, 30명 단위로 자발적으로 모아 개별관광 형식으로 가는 방안 등 여러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도는 지난 10일 도내 남북관련 단체, 개성 실향민, 개성공단입주 기업인 등과 함께 김연철 통일부장관과 면담을 갖고 개성관광 사전신청서를 전달하는 한편 개성관광 실현을 위해 추진해 나갈 사업을 적극 지원해 줄 것을 요청한 바 있다.

도는 또한 ‘개풍양묘장 조성사업’이 신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북측과 적극적으로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지난해 12월 유엔 대북제재위원회로부터 개풍양묘장조성사업에 필요한 물자 152개 품목에 대한 대북제재 면제승인을 받은 만큼 북측과의 협의를 통해 개발협력 성격의 협력사업이 되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이외에도 북측이 원해왔던 ‘농촌개발사업’ 협력을 위한 대북제재 면제에 적극 나설 예정이며, 연구용역을 통해 마련된 2조8천억 규모의 한강하구 남북공동수역 관련 사업도 순차적으로 추진해한다. DMZ국제평화지대 조성을 위해선 북측과 추가협의를 통해 남북공동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UN군사령부 승인을 받는 등 행정절차에 적극 나선다.

이화영 부지사는 "지난해 11월 정부로부터 대북지원사업자로 지정되면서 대외정세에 발이 묶여 있는 중앙정부 대신 자율성과 창조적 능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는 기회가 열렸다"며 "경기도가 구상하고 계획해 추진하는 경기도만의 평화협력 정책은 2020년에도 중단되지 않을 것이다. 도민과 국민들의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와관련 자신의 SNS를 통해 "요즘처럼 어려울 수록 더 노력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대외 정세에 비교적 영향을 덜 받는 지방정부 차원에서의, 특히 남북의 접경을 품은 경기도 차원에서의 남북 교류협력이 절실하다"고 적었다.

김수언기자/soounchu@joongboo.com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