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아카데미 작품상 등 6개 부문 노미네이트…다큐 ‘부재의 기억’도 후보 올라
‘기생충’, 아카데미 작품상 등 6개 부문 노미네이트…다큐 ‘부재의 기억’도 후보 올라
  • 이한빛
  • 기사입력 2020.01.14 10:08
  • 최종수정 2020.01.14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든글로브 받은 기생충 팀. 사진=연합
골든글로브 받은 기생충 팀. 사진=연합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한국 영화 최초로 아카데미상 후보에 올랐다. 이승준 감독의 단편 다큐멘터리 ‘부재의 기억’도 노미네이트 되며 낭보를 전했다.

아카데미상을 주관하는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는 13일 새벽(현지시간)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최종후보를 발표했다.

이날 ‘기생충’은 최고의 영예인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봉준호)·각본상(봉준호·한진원)·편집(양진모)·미술(이하준·조원우)·국제영화상 등 총 6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101년 한국 영화 역사상 아카데미상 최종 후보에 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생충’은 ‘포드 vs 페라리’와 ‘아이리시맨’, ‘조조래빗’, ‘조커’, ‘작은 아씨들’, ‘결혼이야기’,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와 경쟁한다.

또 감독상 후보에 오른 봉준호 감독은 마틴 스콜세지(아이리시맨), 토드 필립스(조커), 샘 멘데스(1917), 쿠엔틴 타란티노(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감독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주제가상 예비후보에 올랐던 엔딩곡 ‘소주 한 잔’은 후보에 들지 못했다.

세월호를 소재로 한 다큐멘터리 ‘부재의 기억’(In The Absence)도 아카데미 단편다큐멘터리 부문 후보에 올랐다.

‘부재의 기억’은 세월호 참사 당시 현장 영상과 통화 기록을 중심으로 그날 현장에 집중하며 국가의 부재에 질문을 던지는 29분짜리 다큐멘터리다.

‘기생충’과 ‘부재의 기억’이 후보에 오른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다음 달 9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옛 코닥극장)에서 열리며 한국에서는 종합편성채널 TV조선이 생중계한다.

이한빛 기자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