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 인프라 부족' 경기북부에 철도·도로 잇따라 개통
'교통 인프라 부족' 경기북부에 철도·도로 잇따라 개통
  • 기사입력 2020.01.14 09:24
  • 최종수정 2020.01.14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의선 문산∼임진강역 전철·서울∼문산 민자도로 등
11월 개통 예정인 서울∼문산 민자도로. 사진=연합 자료
11월 개통 예정인 서울∼문산 민자도로. 사진=연합 자료

인프라 부족으로 교통이 불편한 경기북부에 올해 도로와 철도가 잇따라 개통한다.

14일 경기도 등에 따르면 올해 경기북부에 개통 예정인 교통 인프라는 경의선 문산역∼임진강역 전철(6㎞), 서울∼문산 민자고속도로(35.2㎞), 국도 37호선 파주∼가평(73㎞) 등이다.

경의선 전철 문산역∼임진강역 구간은 지난해 12월 31일 공사가 완료돼 3개월간의 시험 운행 절차를 거쳐 3월 말 개통한다.

이 사업은 단선으로 철도가 놓여 있으나 전력선이 설치되지 않아 하루 한 차례 평화열차(DMZ-train)만 운행하는 구간을 388억원을 들여 전철화하는 것으로 지역 관광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철화 공사 중인 경의선 문산역∼임진강역 구간. 사진=연합 자료
전철화 공사 중인 경의선 문산역∼임진강역 구간. 사진=연합 자료

6월에는 경기북부를 동-서로 잇는 국도 37호선 파주∼가평 전 구간이 개통한다.

경기북부는 그동안 남-북 도로망이 중심이 돼 동-서 이동이 불편한 상황으로, 이 도로가 전 구간 개통하면 지역 균형 발전을 꾀할 수 있다.

2009년 2월 공사를 시작해 10년 넘게 진행 중인 국도 37호선 파주∼가평 구간 공사는 전체 73㎞ 중 연천군 청산면 백의리∼장탄리 3.5㎞ 구간 개통만 남겨 놓고 있다.

2016년 개통한 국도 37호선 파주 적성∼연천 군남 구간. 사진=연합 자료
2016년 개통한 국도 37호선 파주 적성∼연천 군남 구간. 사진=연합 자료

고양, 파주 등 경기 서북부의 핵심도로가 될 서울∼문산 민자도로도 11월 6일 개통 예정이다.

파주시 문산읍 내포리∼고양시 덕양구 강매동 35.2㎞를 왕복 2∼6차로로 잇는 이 도로는 현재 80%가량 공사가 진행된 상태다.

특히 서울∼문산 민자도로는 고양∼서울∼광명∼수원∼평택을 거쳐 전북 익산까지 260㎞를 연결하고, 앞으로 남북관계가 개선되면 개성을 거쳐 평양까지 이어져 핵심 도로 역할을 하게 된다.

경기도 관계자는 "서울∼문산 고속도로는 통일의 관문이 될 도로로 자유로와 국도 1호선 등 기존 주요 도로의 교통량을 15%가량 분산하는 효과가 있는 등 지역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국도 37호선 도로도 파주에서 가평까지 이동 시간을 절반으로 단축해 기업 유치 등에 어려움을 겪었던 지자체들이 지역 발전을 꾀하는 디딤돌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