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 개입 논란’… 고양시 집행부·의회 갈등, 새해에도 ‘여전’
‘인사 개입 논란’… 고양시 집행부·의회 갈등, 새해에도 ‘여전’
  • 양규원
  • 기사입력 2020.01.14 21:32
  • 최종수정 2020.01.14 2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윤승 의장, 본회의서 "의회 직원 인사 보류는 ‘의회 무시’"
"전대미문의 초유의 사태, 직원들에게 허탈감·불안감 안겨" 집행부 질타
고양시의회 임시회 이재준시장과 이윤승 의장
고양시의회의 ‘과도한 인사 개입 논란’으로 고양시 집행부와 시의회가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가운데 14일 열린 제238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이재준 고양시장이 시정연설을 하고 있음에도 이윤승 의장은 굳은 표정으로 의원석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양규원기자

공석이 된 고양시의회 사무국장 임명 과정에서 촉발된 ‘시의회의 과도한 인사 개입 논란’이 새해에도 여전할 전망이다.

특히 시의회와 집행부 수장들의 기 싸움에 의회 직원들은 물론 집행부 직원들도 ‘고래 싸움에 새우등 터지는 격’이라며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14일 열린 제238회 시의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이윤승 의장은 이번 논란에 대해 이 같은 인식이 확산되는 것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면서도 집행부의 의회 직원 인사 보류 조치는 ‘의회 무시’라고 규정했다.

이 의장은 먼저 "지방자치에 따라 인사 협의를 하는 과정에서 다소 의견을 달리한 부분이 있었지만 시의회는 시장 고유 권한인 임명권과 인사원칙을 존중하고 있다"며 "시장의 권한에 대해 부당한 개입 및 월권의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이번 상반기 정기인사에서 의회 사무국 직원 인사를 일방적으로 중지한 것은 전대미문의 초유의 사태로 의회를 무시하고 의회 사무국 직원들뿐만 아니라 집행부 직원들에게도 많은 허탈감과 불안감을 안겨 줬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 부분에 대해선 의장으로서 깊은 유감의 뜻을 표하며 이와 관련 책임있는 조치가 있어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과실에 따른 징계나 특별한 사유가 아닌 단지 의회에 근무한다는 이유로 직원들의 전보를 제한하는 등 인사상 불이익을 받지 않았나하는 생각을 떨쳐 버릴 수가 없다"며 "향후 좋지 않은 사례로 남지 않을까 심히 우려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 의장은 "(의회)사무국 직원으로서 특혜를 바라는 건 아니지만 동일한 직원의 입장에서 차별받지 않도록 의장으로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면서 "시장 또한 많은 관심과 애정으로 살펴주길 거듭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일부 공직자들은 "누가 봐도 과도한 인사 개입으로 보이는 사안에 대해 의장이 직접 ‘문제가 없다’는 식의 발언을 한 것은 부적절했다"면서 "지금이라도 의회 직원들과 의회 사무국장 공석으로 보직을 받지 못하게 된 집행부 직원 등을 위해서 갈등을 해소해야 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양규원기자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