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총선 누가뛰나-인천 남동구을] 유권자 성향 半半… 윤관석에 도전장 삼삼오오 모여
[2020총선 누가뛰나-인천 남동구을] 유권자 성향 半半… 윤관석에 도전장 삼삼오오 모여
  • 조현진
  • 기사입력 2020.01.14 21:37
  • 최종수정 2020.01.14 2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갑·을로 나뉘어진 이후 인천 남동구을은 남동구의 북쪽과 동쪽, ‘ㄱ’자 모양의 지역을 포함하는 선거구다.

과거 보수와 진보파의 후보가 번갈아 당선돼 정치권력의 균형을 이뤘다.

절대 강자가 없어 누가 배지를 달지 장담할 수 없기 때문에 후보가 난립하는 ‘춘추전국시대’가 펼쳐지는 곳이다.

 

19대 총선에서 민주통합당 후보로 나온 윤관석(60) 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대 재선에 성공하면서 지역구 성향은 중도진보로 굳혀질 것이라는 말이 흘러 나왔다.

당시 20대 총선에서 남동구갑이 선거구 인구 상한 대상이 돼 갑 선거구로부터 구월2동과 간석2동을 넘겨받았으나 각각 진보·보수 성향이 고루 배분된 지역이라 큰 변화는 없었다.

그러나 지난 4년간 남동구을은 인구의 변화를 겪었다.

서창지구에 인구 유입 증가로 젊은 층이 늘어나는 등 21대 총선의 기준이 되는 2019년 1월 인구기준상 상한 인구보다 2천332명 많은 27만5천461명을 기록했다.

이번 총선을 앞두고 다시 남동구갑에 인구를 덜어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이 때문에 이번 선거에서도 ‘어떻게 될지 개표함을 열어봐야 알 것’이라며 너나없이 출사표를 던졌다.

우선 현역 의원인 윤 의원은 이번 선거에서 성공하면 3선 의원으로 중진이 된다.

현재 민주당 인천시당 위원장을 맡고 있는데다 몸집이 커지며 전국적인 의원으로 자리 잡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윤 의원은 14일 중부일보와의 통화에서 "구민들의 사랑과 지지 속에 지역 발전과 정부의 정책들이 잘 진행될 수 있도록 뛰어왔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간사와 시당 위원장으로서 인천 전체 발전도 함께 고심하고 있다. 더 빠르고 더 크고 더 편안 남동구와 인천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출마의 변을 밝혔다.

자유한국당에서는 김지호(62) 전 당협위원장과 박종우(56) 전 인천시의원이 예비후보자 등록을 마쳤다.

김 예비후보는 "구민 여러분과 따뜻한 사람과 따뜻한 남동구를 만들고 그 열매를 함께 거두기 위해 출마한다. 안전한 지역, 아이들을 키우기 위해 더할 나위 없이 없는 지역 , 남동산업단지를 활성하해 기업하기 좋은 남동구를 만들겠다"는 각오다.

박 예비후보는 "당협 사무처장 4년, 보좌관 4년, 시의원 4년 등 16년의 세월을 남동구와 함께 했다. 간접, 직접적으로 누구보다 선거를 많이 치러본 사람으로서 저만큼의 경험을 가진 인물은 없기 때문에 제가 적임자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15대, 17대 국회의원을 역임한 이원복(62) 전 의원은 무소속으로 예비후보자 등록을 마쳤다.

이외에도 아직 예비후보자 등록을 하지 않았지만 정의당 지역위원장인 배진교(52) 전 남동구청장이 지역구와 비례대표 출마를 저울질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현진기자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