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에… 여 "폭넓은 대화" vs 야 "헛된 망상"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에… 여 "폭넓은 대화" vs 야 "헛된 망상"
  • 이진원
  • 기사입력 2020.01.14 20:49
  • 최종수정 2020.01.14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

여야가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기자회견을 통해 정치·경제·외교·안보 등 각 분야의 현안에 대해 입장을 밝힌 것을 두고 엇갈린 반응을 내 놓았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국정운영 전반에 대한 폭넓은 대화와 진솔한 답변이 있었다며 긍정 평가한 반면 보수 성향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새로운보수당은 ‘남 탓’, ‘가짜뉴스’, ‘망상’ 등이 가득했다며 혹평했다. 정의당과 민주평화당, 대안신당은 긍정적인 면과 동시에 미흡한 점도 있었다고 평가를 내놓았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문 대통령은 국정 현안 전반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진솔하게 답변하며 국민에 더 가까이 다가섰다"며 "한반도 평화와 번영, 검찰개혁 등 사회 개혁 완수, 국민통합, 규제혁신, 민생경제, 균형발전, 인구 대책, 정치, 외교 등 국정운영 전반에 대한 폭넓은 대화가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청와대는 각본 없이 직접 기자와 문답을 주고받는 형식이라며 현장감과 사실감을 자랑처럼 내세웠으나 이번 기자회견에 없는 것은 각본이 아니라 알맹이였다"면서 "여전히 국정 자화자찬에 현재 대한민국 상황에 대한 반성도, 개선의 여지도 없는 이벤트였다"고 비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정치·경제·외교·안보를 파탄 내고 자신에게는 관대한 문 대통령의 망상만 있는 기자회견이 아닐 수 없다"며 "헛된 망상은 대통령의 특권이 아니다"라고 비난했다.

권성주 새보수당 대변인은 "청와대가 기획하고 몽상가 대통령이 앵커가 된 대국민 가짜뉴스 주입이었다"며 "즉답

은 피하고 대통령이 보고 싶고 믿고 싶은 것만 늘어놓는 거짓 국정홍보 시간"이라고 평가절하했다.

유상진 정의당 대변인은 "교착 상태에 이른 한반도 평화 문제에 대해 낙관적 시각과 헤쳐나가겠다는 의지를 보여줬다"고 밝혔다.

박주현 평화당 수석대변인은 "대체로 균형 잡힌 시각의 무난한 기자회견이었지만 여전히 미흡하다"고 평가했으며, 김정현 대안신당 대변인은 "과거 기자회견보다 비교적 진일보했으나 집권 후반기를 맞아 담대하고 신선한 국정 동력 제시에는 미흡했다"고 지적했다.

이진원기자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