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전자랜드, 공동 4위 전주 KCC전 승리...단독 4위
인천 전자랜드, 공동 4위 전주 KCC전 승리...단독 4위
  • 오창원
  • 기사입력 2020.01.14 21:08
  • 최종수정 2020.01.15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전자랜드가 공동 4위인 전주 KCC와 맞대결에서 승리했다.

전자랜드는 14일 인천 삼산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KCC와 홈 경기에서 80-75로 승리했다.

전날까지 18승 14패로 공동 4위였던 양팀은 전자랜드가 이날 승리로 19승 14패로 단독 4위, KCC는 18승 15패로 단독 5위가 되면서 희비가 엇갈렸다.

전자랜드는 3위 원주 DB(18승 13패)와 승차 없이 승률에서만 뒤진 4위가 됐다.

최근 3연패를 당한 KCC는 공동 6위 부산 kt, 울산 현대모비스(이상 15승 18패)와 3경기 차이다.

전자랜드는 경기 종료 3분 12초를 남기고 KCC 이정현에 골밑돌파를 허용, 69-69 동점이 되며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전자랜드는 강상재가 종료 2분 56초 전에 3점포를 터뜨렸고, 종료 52초 전에는 트로이 길렌워터가 정면에서 6점 차를 만드는 3점슛을 넣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전자랜드는 이날 3점슛 13개를 터뜨리며 고비마다 득점을 올렸다.

전자랜드는 길렌워터가 20점을 넣은 것을 비롯해 차바위(15점), 김낙현(14점), 김지완(13점), 강상재(11점) 등 국내 선수들의 득점력도 빛났다.

KCC에서는 라건아(29점·12리바운드)가 더블더블을 했고 송교창(17점), 이정현(13점)이 분전했으나 이대성이 3점슛 4개를 모두 놓치는 등 3득점에 묶였다.

오창원기자 cwoh@joongboo.com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