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인터뷰] 최찬용 인천중구의회 의장 "뉴딜사업지 주민요구 적극 반영… 아파트 재건축으로 인구 늘려야"
[신년인터뷰] 최찬용 인천중구의회 의장 "뉴딜사업지 주민요구 적극 반영… 아파트 재건축으로 인구 늘려야"
  • 이범수
  • 기사입력 2020.01.14 21:16
  • 최종수정 2020.01.14 2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찬용 인천 중구의회 의장이 중구의회 사상 최초 여성의장으로 선출되고,많은 자부심과 책임감을 느끼며 의정활동을 한지 1년 6개월이 지났다. 그동안 최 의장은 의회의 역할은 자치단체의 중요 의사를 심의, 결정하는 주민대표기관으로 항상 구민의 의견을 겸허하게 수용하고, 항상 열린 자세로 의정활동을 펼쳐야 한다는 각오로 임해왔다. 그리고 집행부와의 유기적인 협력과 상생을 위해 소통 강화에 역점을 두고 중구의회의 바람직한 방향을 모색해 왔으며,아울러 주민과 의회,의원 상호 간의 소통도 강화해 선진의회를 만드는데 주력했다.

최찬용 인천중구의회 의장
최찬용 인천중구의회 의장

-그동안 성과를 꼽는다면.
"지난해 우리 중구의회에서는 경인고속도로 인천기점 입구로 몰려드는 화물차 등의 차량으로 인한 교통체증, 매연 등의 환경 피해를 최소화하고 원도심 도시재생을 위한 ‘경인고속도로 인천기점~서인천IC구간 지하화 계획 마련 촉구 결의안’을 채택해 주민들의 주거 및 생활환경 개선을 촉구했습니다. 또 영종국제도시 주민들의 교육환경을 개선하고 지역학생의 학급권을 보장하기 위해 ‘영종하늘도시 과밀학급 해소를 위한 학교 신설 촉구 결의안’을 채택하고 부족한 생활기반시설 확충을 요구했습니다. 그리고 관계기관과의 지속적인 논의를 통해 구민 여러분의 편의 증진과 민생 안정을 위해 노력해왔고, 다양한 민원현장을 방문해 구민의 고충을 하나하나 귀담아 듣고 신속히 해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왔습니다."

- 앞으로 중구가 나아가야 할 길은.
"인구 증가를 위해 원도심 주거환경 개선과 영종국제도시의 영유아 시설·프로그램 확대가 시급합니다. 원도심은 노후화돼 젊은 사람이 오지 않으려고 하니 도시재생과 재건축을 통해 생활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야 합니다. 원도심인 전동 웃터골과 신흥동에서 각각 ‘더불어마을 시범사업’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추진하고 있는데 주택 리모델링,도로 확장 등 주민 요구를 적극 반영해야 하고, 변화를 위해서는 우선 도시재생 전문가를 투입해 마을만들기사업으로 진행해야 합니다. 그리고 인구 유입을 위해서는 아파트 재건축도 함께 해야 합니다. 주거환경이 좋아야 외부에서 인구가 유입되기 때문이지요. 또한 중구는 문화재가 많아 고도제한이 심한 편인데 고도 제한 때문에 사업성이 맞지 않아 재건축이 중단되는 경우가 종종 있어 일부 조정이 필요하므로, 문화재에서 거리가 먼 곳은 제한을 완화해야 합니다. 반면 신도시인 영종국제도시에서는 학부모들의 영·유아 시설 부족의 민원이 들끓고 있습니다. 영종에 국·공립어린이집이 늘고 있지만, 아이들이 체험하고 놀 수 있는 공간이 부족해 아이들을 위해 성인 위주로 짜여진 주민자치센터 프로그램을 영·유아 프로그램으로 바꿔야 해요. 영·유아가 안전하게 놀 수 있는 곳이 없습니다.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야 인구가 증가합니다."

 

최찬용 인천중구의회 의장이 새마을회 사랑의김장나누기 행사에 참여해 주민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최찬용 인천중구의회 의장이 새마을회 사랑의김장나누기 행사에 참여해 주민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 구민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저희 제8대 중구의회는 지난 1년 반 동안 미흡한 부분도 있었지만 항상 구민 여러분의 행복을 최선으로 생각하며 열심히 뛰어왔습니다. 앞으로도 초심을 잃지 않고 정진하며 ‘구민과 함께하는 열린 의회’를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또한 현실에 부합하는 정책과 대안을 제시할 수 있도록 항상 고민하고,집행기관과의 협력은 물론 견제와 균형을 통해 올바른 지방자치를 구현해 나가겠습니다. 무엇보다 원칙을 준수하고 투명한 의정활동을 추진해감으로써 구민 여러분이 신뢰할 수 있고 민의를 정확히 대변할 수 있는 의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서로의 차이를 존중하고 이해하는 관용의 정신, 상생의 철학에 기반해 사회적 대타협을 이룬다면 어떠한 문제도 슬기롭게 헤쳐나 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범수기자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