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지역 '우환 폐렴' 감시대상 1명… 대응 나선 수원시
수원지역 '우환 폐렴' 감시대상 1명… 대응 나선 수원시
  • 김현우
  • 기사입력 2020.01.22 18:13
  • 최종수정 2020.01.22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kaoTalk_20200122_142857069
조청식 제1부시장이 22일 수원시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폐렴 대응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수원시가 ‘우환 폐렴’과 관련해 TF팀을 구성하고 과잉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22일 수원시에 따르면 시는 이날 시청에서 조청식 제1부시장 주재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폐렴 대응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회의에는 4개 구 보건소 관계자와 김지훈 수원시의사회 회장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또한, 코로나바이러스 환자가 발생했을 때 치료를 담당할 ‘선별 진료소’를 즉시 지정하고, 관내 음압 병동을 점검하기로 했다.

이날 오후 2시 현재 시에는 능동감시대상자 1명과 ‘조사대상 유증상자’ 1명이 있다.

능동감시대상자는 지난 19일 중국에서 한국으로 왔으며 확진환자와 같은 비행기를 탔다.

검역소에서 ‘능동감시 대상자’로 분리했는데, 기침·콧물 증상이 있고, 발열은 없다.

현재 수원시보건소에서 하루에 4차례 이상 전화를 해 상태를 확인하고, 대응 요령을 안내하고 있다.

지난 12일 중국 우한에서 한국으로 들어온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인후통, 코막힘 등 증상이 있어 이날 질병관리본부에 신고했다.

검체를 채취했고, 오후 2시 현재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서 감염 여부를 검사 중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포유류와 조류에서 코감기 등 호흡기 질환을 일으키는 RNA 바이러스다.

발열과 기침, 호흡곤란 비정형 폐렴 등 증상을 보인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발생해 ‘우한 폐렴’으로 불린다.

조청식 제1부시장은 "과잉대응이라고 느껴질 정도로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강력하게,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며 "빈틈없는 방역체계를 준비하고, 상황이 발생하면 신속하게 대응하라"고 당부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새로 발생한 ‘우한 폐렴’ 증상자 4명 모두 중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현재 국내 우한 폐렴 확진자는 1명으로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에서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상태는 안정적이다.


김현우기자 kplock@joongboo.com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