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세 번째 '우한 폐렴' 확진자 발생…한국인 54세 남성
국내 세 번째 '우한 폐렴' 확진자 발생…한국인 54세 남성
  • 홍지예
  • 기사입력 2020.01.26 10:37
  • 최종수정 2020.01.26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 자료(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연합 자료(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

국내에서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세 번째로 발생했다.

26일 질병관리본부는 20일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54세 한국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한국 국적의 54세 남성으로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거주하다가 20일 일시 귀국했다.

당시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었으나 22일부터 열감, 오한 등 몸살기를 느끼고 해열제 복용 후 증상이 나아졌으나 25일부터 간헐적 기침과 가래증상이 발생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에 신고했다.

신고한 후 곧바로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경기도 명지병원에 격리됐다. 이 환자는 이날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는 3명으로 늘었다.

첫 번째 환자인 중국 국적의 여성(35)은 인천의료원에, 두 번째 환자인 한국 국적 남성(55)은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각각 치료 중이다.

홍지예기자/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