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의심 의정부 4살 남자아이, ‘음성’ 판정
‘우한 폐렴’ 의심 의정부 4살 남자아이, ‘음성’ 판정
  • 홍지예
  • 기사입력 2020.01.28 11:00
  • 최종수정 2020.01.28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27일 이 환자가 치료를 받고 있는 성남시 분당서울대병원 응급의료센터 앞에 우한 폐렴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27일 이 환자가 치료를 받고 있는 성남시 분당서울대병원 응급의료센터 앞에 우한 폐렴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

경기 의정부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의심 증상으로 격리됐던 어린이가 역학 조사에서 바이러스 음성 판정을 받았다.

28일 보건당국과 의정부시에 따르면 지난 27일 중국 국적 4세 남자아이가 우한 폐렴 의심 증상을 보여 고양 명지병원으로 이송돼 검사를 받은 결과 이날 오전 6시 10분께 우한 폐렴 음성으로 판정됐다.

앞서 전날 의정부보건소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2분께 의정부동의 한 주택에서 ‘아이가 경련을 일으키고 있다’는 119신고가 접수돼 구조대가 의정부성모병원으로 이송했다.

A군은 부모를 따라 중국 대련시(大连市)에서 지난 20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으며, 27일 오전 9시30분께 고열이 발생했고 이어 이날 오후 1시10분께 경련을 일으킨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는 중국 국적 4세 남자아이로 X-ray 등 선별검사한 결과 ‘폐렴’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검사 여부는 어려워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고양시 명지병원으로 옮겼다.

이후 음성 판정이 나오긴 했지만 A군의 폐렴 치료를 위해서라도 아직 격리가 필요한 데다 안심할 수 없어 앞으로도 2주 동안 추적관찰과 모니터링을 계속한다는 방침이다.

홍지예기자/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