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4번째 확진자 평택 55세男, 96명 접촉…밀접 접촉 32명 자가 격리
‘우한 폐렴’ 4번째 확진자 평택 55세男, 96명 접촉…밀접 접촉 32명 자가 격리
  • 홍지예
  • 기사입력 2020.01.28 11:36
  • 최종수정 2020.01.28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208억원의 방역대응 예산 집행에 나선 28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서울대병원 응급실 앞에 선별진료소 방문 안내 배너가 설치돼 있다. 연합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208억원의 방역대응 예산 집행에 나선 28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서울대병원 응급실 앞에 선별진료소 방문 안내 배너가 설치돼 있다. 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 환자가 총 96명과 접촉한 것으로 드러났다.

평택시는 28일 언론 브리핑에서 “현재까지 역학조사 결과, 네 번째 확진자는 96명과 접촉했고, 이 중 32명이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했다”고 밝혔다.

이 환자에 대한 자세한 이동 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시는 이들에 대해 하루 2차례 이상 발열 상황을 확인하고, 상태를 지켜보는 한편 일상 접촉자 64명에 대해선 매일 발열 여부를 확인하면서 감시하고 있다.

27일 확진 판정을 받은 이 환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방문했다가 20일 귀국한 55세 한국인 남성이며, 국내 거주지는 평택시다.

그는 지난 21일 감기 증세로 평택 소재 의료기관을 방문했고, 25일 고열(38도)과 근육통이 발생해 같은 의료기관을 다시 방문한 뒤 보건소에 신고돼 능동감시를 받았다.

이어 26일에는 근육통이 악화해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폐렴 진단을 받고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됐다. 

같은 날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분당서울대병원)으로 격리돼 검사를 받았고, 이날 검사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됐다. 

홍지예기자/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