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창~김포 고속도로 공사에 인천지역 건설업체 수주해야"
"서창~김포 고속도로 공사에 인천지역 건설업체 수주해야"
  • 유정희
  • 기사입력 2020.02.13 22:24
  • 최종수정 2020.02.13 2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연장 18.4㎞ 중 인천 구간 76% 지역건설사들 '우선 수주' 기대감
사진=기획재정부
서창~김포 고속도로 예상 노선도. 사진=기획재정부

인천 남동구 서창동과 김포시를 잇는 서창~김포 고속도로 공사에 인천 건설업계가 참여할수 있도록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6일 서창~김포 고속도로 사업에 대해 최초제안자 외 제3자 제안을 받기 위한 제안공고를 냈다.

서창~김포고속도로 사업은 손익공유형 민간투자방식(BTO-a)으로 추진된다.

민간은 정부 대신 초기 건설비용을 투입하고 공사 후 운영을 통해 통행료를 징수하는 구조다.

이익과 손실 모두 정부와 민간 7대 3 비율로 나눈다.

서창~김포 고속도로 사업은 보상비 별도로 7천574억 원을 투입, 남동구 만수동(영동고속도로 서창분기점)에서 김포시 고촌읍 신곡리(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김포나들목)까지 18.4㎞를 연결한다.

전체 연장구간 18.4㎞ 중 인천지역은 14㎞로 전체 대비 76%를 차지한다.

지역 건설업계가 인천 업체 우선 수주를 기대하는 이유다.

이 같은 대규모 공사는 전국을 범위로 한 1군 건설업체가 시공사로 선정되는데 정부가 개별 건설회사 시공능력에 적합한 공사를 맡도록 한계를 정했기 때문이다.

최대 수주 가능액수는 물론 최근 2년간 공사실적을 연평균한 액수, 재무구조, 기술개발, 투자실적 등을 종합 평가해 산출, 도급순위를 정한다.

지난해 국토부가 발표한 시공능력평가 상위 10개사 내에는 인천지역 업체가 없다.

이 때문에 인천지역 업체가 공사에 참여하는 길은 컨소시엄을 통해 원도급을 받거나, 원도급 선정 후 하도급 형태의 수주를 기대하는 것이다.

결국 정부의 건설부문 경기부양책 일환에 따라 건설공사 발주 증가, 생활SOC 확충 등 건설 호재가 산적한 상황에서 지역 내 대규모 공사는 경기불황 속 한줄기 빛인 셈이다.

인천시도 건설업 호황에 발맞춰 대한전문건설협회 인천시회 등과 지역업체 세일즈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

인천지역 건설업계의 한 관계자는 "그동안 인천시가 타지역보다 시공사에 지역업체를 푸쉬하는 힘이 약했던 게 사실"이라며 "앞으로 많은 공사가 있다고 들었는데 시와 시의회까지 힘을 합쳐 지역 건설업체들을 밀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시 관계자는 "이제 막 공고가 나온 상황이라 우선협상대상자가 정해지고 인·허가 단계 등의 시점을 기다리고 있다"라며 "전문건설협회 등과 함께 시공사를 찾아 지역의 우수한 업체들을 민간업체에 건의하는 등 시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정희기자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