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4곳, 총선 선거구 조정 놓고 여야 각축전
인천지역 4곳, 총선 선거구 조정 놓고 여야 각축전
  • 조현진
  • 기사입력 2020.02.13 22:21
  • 최종수정 2020.02.14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여야가 4·15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3월 5일 열리는 본회의에서 선거구 획정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한 가운데 인천 지역에서도 여야의 각축전이 한창이다.

선거구획정위원회는 오는 24일까지 국회의장이 선거구 획정 기준을 통보해야 한다는 기준을 정해 다음 주는 여야 예비후보들의 긴장이 최고조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천의 선거구 조정 가능성이 제기된 선거구는 4곳이다.

서구갑의 경우 선거인 수가 전국 최다인 29만여 명으로 선거구 상한선인 27만여 명을 넘겨 서구을 선거구로 조정해야 한다.

보수세가 강한 가정 2·3동의 이전이냐, 청라국제도시 내 청라3동이냐가 화두에 올랐다.

그러나 서구갑·을과 정당별로 각각 이견을 보여 합의까지는 진통이 예상된다.

역시 선거인 상한선을 돌파한 중구동구강화군옹진군 선거구의 경우 민주당은 동구를 인접한 미추홀구을로 이전하는 방안을 주장하나 한국당에서는 옹진군을 미추홀구을로 이전해야 한다는 주장이 맞서고 있다.

동구가 미추홀구을에 통합될 경우 미추홀구을의 인구 상한이 예상돼 기존 미추홀구을에 포함된 관교동과 문학동을 미추홀구갑으로 이전해야 하는 문제도 있다.

반면 연수구갑은 선거인 수가 15만여 명으로 선거구 하한선은 넘겼지만 연수구을의 송도국제도시, 원도심 등을 문제로 조정 가능성이 제기되는 곳이다.

민주당 박찬대(연수구갑) 의원실은 "송도는 올해 입주 예정인 아파트 등으로 인구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돼 연수구을에 포함된 원도심 등 송도 외 지역을 연수구갑에 분구해야 한다"며 "미리 정리를 하지 않으면 정책적으로 원도심 주민이 소외받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민경욱(연수구을) 의원실은 "두 지역구 모두 하한선에 해당하지 않으니 조정할 필요가 없는데 선거가 임박하는 시점에서 유불리를 따져가며 조정하면 오히려 유권자들의 혼선을 불러올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선거구 조정 대상지로 꼽혔던 남동구갑·을은 변동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민주당 맹성규(남동구갑) 의원은 "남동구을 선거구가 상한선을 초과하면 동 전체가 아닌 일부 아파트 단지로 선거구 변동을 고려했으나 잠정적으로 상한선 내로 진입할 것으로 예상돼 조정은 없을 듯"이라고 말했다.


조현진기자

사진=연합(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연합(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