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서 중국 방문 40대 남성 사망 격리 소동… "코로나19 음성"(종합)
수원서 중국 방문 40대 남성 사망 격리 소동… "코로나19 음성"(종합)
  • 명종원
  • 기사입력 2020.02.13 22:19
  • 최종수정 2020.02.13 2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급차에서 내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의심자.(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사진=연합
구급차에서 내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의심자.(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사진=연합

최근 중국을 방문했던 40대 남성이 자택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가 끝내 숨졌다.

13일 수원팔달구보건소와 수원중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10분께 A(41)씨가 수원시 팔달구 자택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A씨는 출동한 구급대원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이송 1시간여 만에 결국 숨졌다.

이 과정에서 병원 측은 A씨가 지난달 31일 중국 청도를 다녀온 사실을 확인했다.

병원 측은 A씨가 이송됐을 당시 고열이나 기침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이지는 않았지만, 중국 여행 이력을 고려해 A씨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의뢰했다.

검사 결과 A씨는 음성으로 확인됐다.

A씨는 뇌졸중 약 복용자로 최근 3개월 간 약을 복용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에 대한 정확한 사인은 조사해봐야 알겠지만 코로나19 등으로 사망한 것은 아니다"라며 "A씨가 중국 청도에 다녀온 것 또한 사실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보건소 관계자는 "코로나19 관련된 사망 소식 보도는 오보이고, 정확한 사망 원인은 현재 조사 중인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명종원기자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