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트래비스 "아버진 박찬호, 난 류현진과 함께 뛰어"
토론토 트래비스 "아버진 박찬호, 난 류현진과 함께 뛰어"
  • 기사입력 2020.02.18 09:37
  • 최종수정 2020.02.18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래비스 쇼의 아버지는 다저스 전 마무리 투수 제프 쇼
"박찬호와 추억…2001년 올스타전 생각나"
메이저리그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마무리 투수로 활약했던 제프 쇼의 아들 트래비스 쇼가 올 시즌 류현진이 뛰는 토론토 블루제이스에 합류했다. 사진은 2001년 올스타전에서 트래비스 쇼(가운데)가 다저스에서 활약한 아버지 제프 쇼와 팀 동료였던 박찬호와 함께 찍은 기념사진. 연합
메이저리그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마무리 투수로 활약했던 제프 쇼의 아들 트래비스 쇼가 올 시즌 류현진이 뛰는 토론토 블루제이스에 합류했다. 사진은 2001년 올스타전에서 트래비스 쇼(가운데)가 다저스에서 활약한 아버지 제프 쇼와 팀 동료였던 박찬호와 함께 찍은 기념사진. 연합

미국프로야구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내야수 트래비스 쇼(30)는 11살이던 2001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 세이프코필드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을 관전했다.

쇼는 당시 올스타 선수로 뽑힌 아버지, 제프 쇼(54·당시 로스앤젤레스 다저스)를 따라 경기장 이곳저곳을 방문하며 잊지 못할 추억을 쌓았다.

쇼는 당시 아버지의 팀 동료이자 올스타전에 함께 출전한 '코리안 특급' 박찬호와도 기념사진을 찍었다.

1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 토론토 스프링캠프 클럽하우스에서 연합뉴스와 만난 쇼는 그때 일을 정확하게 끄집어냈다.

쇼는 "아버지와 박찬호는 함께 올스타전에 출전했다"며 "당시 아버지를 따라 여러 메이저리거와 가깝게 지냈는데, 박찬호도 그중 한 명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박찬호는 어린 내게 친절하게 대해줬던 선수였다"며 "박찬호와 사진도 많이 찍었다"고 설명했다.

쇼는 인터뷰 도중 자신의 휴대폰을 꺼내 저장된 사진을 찾기 시작했다.

그리고 아버지, 박찬호와 2001년 메이저리그 올스타전 때 찍은 사진을 보여줬다. 연합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