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이천소식] “남에게 줄 수 있는 돈 많아야 진짜 부자”… 26년 숨은 선행 주인공 ‘김용문 증포 2통 노인회장’
[e이천소식] “남에게 줄 수 있는 돈 많아야 진짜 부자”… 26년 숨은 선행 주인공 ‘김용문 증포 2통 노인회장’
  • 김웅섭
  • 기사입력 2020.02.27 16:20
  • 최종수정 2020.02.27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시 증포동에는 해마다 어려운 이웃들에게 전달해달라며 백미 1000 ~ 2000kg씩을 동사무소에 기부해오던 숨은 기부천사가 있다. 이 이름 없는 기부자의 선행은 어려운 이웃들에겐 따뜻한 희망으로 전달됐다.

2003년부터 시작된 기부천사의 주인공이 알려진 건 올해도 어김없이 백미 2,000kg이 증포동행정복지센터로 전달되면서부터다.

이번에도 기부자는 본인이 누구인지 끝내 밝히길 꺼렸지만 박원선 증포동장의 간곡한 부탁과 설득으로 17년간 증포동에 사랑의 쌀을 기부한 백미 2000kg의 주인공은 세상에 알려질 수 있었다.

박원선 증포동장은 이러한 우리 이웃의 선행은 널리 알려질수록 따뜻한 마을공동체 증포동을 만드는 큰 힘이 될 것이라며 기부자인 증포 2통 노인회장 김용문 씨를 만나 26년 간 그의 숨은 선행에 경의를 표시했다.

김 씨는 1976년부터 교편을 잡고 32년간 교직생활을 하면서도 익명으로 1994년부터 2005년까지 11년간 사비를 털어 한 해도 거르지 않고 어려운 학생들에게 매년 10명씩 천만원의 장학금을 기부해 당시 지역사회에 큰 반향을 일으키기도 했다.

사진=이천시
사진=이천시

이렇게 오랜 세월 아무도 모르게 선한 기부를 할 수 있었던 동기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김 씨는 “큰 동기가 있기보다는 저는 예전부터 돈을 많이 벌어 성공했다는 사람들보다는 어려운 이웃에게 자신이 가진 재물을 나누고 봉사하는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서 더 큰 부러움을 느꼈고, 그런 사람들의 삶을 따라가다보니 여기까지 온 것 같다. 나의 기부로 누군가가 행복해졌다면, 그 행복을 준 나는 더 행복해지는 걸 느낀다”고 겸손하게 대답했다.

그러면서 “진정한 부자는 나를 위해 쓸 돈이 많은 사람이 아니라 남에게 줄 수 있는 돈이 많은 자가 진짜 부자라고 생각한다”는 소박한 기부 철학도 전했다.

숨은 기부천사 김 씨는 현재 마을의 노인회장 역할에서도 발군의 실력을 드러내 2018년에는 본인이 회장으로 있는 경로당이 대한노인회에서 선정한 모범경로당 우수상을 받는 성과를 내기도 했다.

박원선 증포동장은 “김용문 노인회장 같은 분이 지역에 계셔서 우리 증포동이 더 따뜻하고 밝게 빛난다. 우리 지역에서 참된 어른의 모범을 보여주시는 것 같아 너무 고맙고, 더 건강하셔서 오래 오래 어려운 이웃과 함께 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진심어린 감사를 전했다.

김웅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