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 ‘최첨단·고부가가치 자원순환 플랫폼’ 구축 나서
인천 서구, ‘최첨단·고부가가치 자원순환 플랫폼’ 구축 나서
  • 정민교
  • 기사입력 2020.03.25 16:19
  • 최종수정 2020.03.25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서구가 ‘자원순환 선도 도시 구축을 위한 통합대책 마련 연구용역’을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최첨단·고부가가치 자원순환 플랫폼 구축의 일환이다.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 폐기물 관리 여건과 전망에 대한 기초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지역의 폐기물 변화 추이를 예측하는 것은 물론 실행 가능한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해나갈 예정이다.

구는 우선 지역적 특성과 여건을 충분히 검토한 후 친환경 폐기물처리 체계를 구축한다.

이와 함께 ▶매립과 소각을 최소화하는 폐기물 감량화 ▶재활용 활성화 정책 ▶재활용업체 육성과 지원정책 등 서구에 최적화된 폐기물 관리 종합대책을 다각도로 마련할 계획이다.

현재 구는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 선언, 청라소각장 노후화 등 환경 이슈에 직면해있다.

이에 구는 폐기물 발생지 처리원칙에 입각, 환경용량을 예측해 소각장 대체 방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또 주민참여 방안을 강구해 지속가능한 ‘대한민국 대표 자원순환도시’로서 선도적 역할을 수행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또 폐기물처리시설인 매립시설, 소각시설, 음식물류폐기물 공공처리시설, 유기성 폐자원 바이오가스화시설, 매립가스 자원화시설, 유화시설 등의 조성 방안 연구와 입지적 조건, 적정시설 및 용량 분석을 통해 구만의 특화된 중·장기 자원순환사회 정책 로드맵도 수립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해당 용역에 기반해 서구의 자원순환 선도 도시 구현을 목표로 4차 산업혁명에 기반한 최첨단·고부가가치 자원순환 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이라며 "오랫동안 누적된 서구의 폐기물 처리 현안을 해결할 수 있는 혁신적인 대안이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민교기자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