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진단시약 요청국 많아…진단역량, 글로벌 공조 큰 역할"
문재인 대통령 "진단시약 요청국 많아…진단역량, 글로벌 공조 큰 역할"
  • 김재득
  • 기사입력 2020.03.26 09:00
  • 최종수정 2020.03.26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진단시약 기업 방문…트럼프도 진단키트 지원 요청"
"빠른 검사·높은 정확도, 방역에 성과…정부 수출 적극 지원"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국내 기업들이 개발·생산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시약과 관련해 "최근 민간 차원의 수출 상담과 함께 정부 차원의 진단시약 공식 요청국이 많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송파구의 코로나19 진단시약 개발·생산 업체인 ‘씨젠’을 찾아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히 전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코로나19 대책 논의를 위한 전화 통화를 언급, "트럼프 대통령도 진단키트 등 방역 물품들을 긴급하게 지원해 달라는 요청을 해왔다"면서 "정부가 (진단시약) 수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방역과 경제 모두에서 글로벌 공조가 아주 절실해졌다"며 "우리 기업의 진단 역량이 글로벌 공조에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확진자 한 명을 빠르게 찾아내는 일은 확진자의 생명을 구하는 일이며 방역의 시작"이라며 "한국은 빠른 검사와 빠른 확진, 빠른 격리와 빠른 치료, 거기에 더해 세계에서 가장 높은 검사의 정확도까지 더해져 방역에 성과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씨젠을 비롯, 이날 현장 방문에 함께 한 코젠바이오텍, 솔젠트, SD바이오센서, 바이오세움 등 진단시약 기업들을 일일이 거론하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여러분의 혁신적인 노력과 의료진의 헌신으로 코로나19를 극복해 가고 있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여러분은 바이러스 극복의 최일선에 있다. 코로나19 방역은 여러분들로부터 시작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위기 때 진짜 실력이 드러난다"며 "국내에 확진자가 한 명도 없었던 올 1월 중순부터 세계 어느 기업보다 먼저 진단시약 개발에 착수했고, 개발 기간도 크게 단축했으며 하루 이상 걸리던 검사시간도 여섯 시간 이내로 줄였다. 여기 다섯 개 기업이 하루 13만5천명 분량을 생산해내고 있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추가경정예산에 반영된 치료제 개발 투자와 신종 바이러스 연구소 설립뿐 아니라 바이오벤처 산업 전반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정부가 적극적인 역할을 계속할 것"이라면서 "정부 또한 위기 대응과 민간의 혁신을 뒷받침하기 위해 긴급사용승인제도를 전격 시행, 통상 1년 반 정도 걸리던 승인 절차를 1주일 만에 끝냈다"며 주무 부처인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노고를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매주 1인당 2매 공급하는 마스크를 조만간 3매, 4매로 늘려갈 수 있을 것이라는 보고가 있다"며 "개학도 다가오고 있기 때문에 최대한 공급 물량을 늘리는 것을 앞당겨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재득기자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