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전월세 대출 공급 4.1조 원 확대…6만 명 추가 혜택
청년 전월세 대출 공급 4.1조 원 확대…6만 명 추가 혜택
  • 황호영
  • 기사입력 2020.03.26 15:42
  • 최종수정 2020.03.26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5월 출시된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 상품의 공급 규모가 4조1천억 원으로 3조 원 늘어난다.

이에 따라 6만여 명의 청년이 추가로 주거비 부담 경감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됐다.

금융위원회는 26일 국무총리 주재 현안 조정 회의에서 확정·발표된 ‘청년의 삶 개선방안’에 이런 방안이 포함됐다고 밝혔다.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은 만 34세 이하 청년에게 2%대 금리로 보증금(7천만 원 이하)과 월세(월 50만 원 이하)를 지원하는 상품이다.

금융위와 주택금융공사, 은행권은 지난해 5월 협약을 통해 모두 1조1천억 원 공급을 목표로 청년 맞춤형 대출 사업을 시작했다.

이후 지난 3월 20일까지 청년 2만5천 명에게 1조2천억 원을 지원했다.

평균 대출금액은 전세 대출이 5천9만 원, 월세 대출은 591만 원(월 24만6천 원)이었다. 금리는 시중 전세 대출 평균금리(2.90%, 주택금융공사 보증)보다 0.33%p 저렴한 평균 2.57%였다.

평균적으로 전세의 경우 월 10만 원 안팎, 월세는 월 1만 원의 이자만 납부하는 것으로 주거비 경감 효과가 크게 나타났다고 금융위는 설명했다.

황호영기자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