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네디 전 대통령 조카의 딸·손자, 카누 타다 실종
케네디 전 대통령 조카의 딸·손자, 카누 타다 실종
  • 기사입력 2020.04.04 18:37
  • 최종수정 2020.04.04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풍에 휩쓸린 듯, 뒤집힌 카누만 발견…당국 이틀째 수색 중
'케네디家 비극' 케네디 전 대통령 형제 모두 암살, 케네디 아들 부부도 추락사
실종된 매브 케네디 타운젠드 매킨의 가족 사진. 사진=AFP연합
실종된 매브 케네디 타운젠드 매킨의 가족 사진. 사진=AFP연합

캐슬린 케네디 타운젠드 전 미국 메릴랜드 부주지사의 딸과 손자가 미국 동부 체서피크 만(灣)에서 카누를 타다 실종돼 현지 해안경비대 등이 수색하고 있다고 미 언론들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는 이날 실종된 이들이 매브 케네디 타운젠드 매킨(40)과 그의 아들 기디언 조지프 케네디 매킨(8)이라고 밝혔다.

케네디 전 부주지사는 미 법무장관을 지낸 로버트 F. 케네디의 맏딸이며,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의 조카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미 해안경비대는 성명을 통해 전날 오후 체서피크 만에서 카누를 탄 2명이 해안으로 돌아오려 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이날 오전까지 보트와 헬리콥터를 동원에 수색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해안경비대는 당시 해당 지역에는 풍속 26노트(시속 약 48㎞)의 바람이 불었으며, 파고가 2∼3피트(약 0.6∼0.9m)에 달했다고 설명했다.

실종된 매브 매킨의 남편인 데이비드 매킨은 전날 가족이 메릴랜드주 셰이디사이드에 위치한 케네디 전 부주지사 집을 방문한 사이 일이 벌어졌다고 WP에 전했다.

그에 따르면 오후 4시께 아이들이 마당에서 공놀이를 하다가 공이 물에 빠지자 아내와 아들이 이를 찾으러 카누에 올라탔다.

그는 "그들은 감당할 수 없을 만큼 멀리 가 결국 못 돌아왔다"고 말했다.

AP통신은 실종자들이 사용한 것과 일치하는 카누가 전날 밤 전복된 채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호건 주지사는 "오늘 아침 케네디 전 부주지사와 접촉했고, 메릴랜드 주민을 대표해 그녀와 그녀의 가족에게 진심으로 애도를 표하고 기도를 드렸다"고 말했다.

보건 및 인권 변호사인 매브 매킨은 조지타운대의 세계보건 이니셔티브의 이사를 역임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사고가 나자 미 언론들은 '케네디 가문의 비극'에도 주목했다.

케네디 가문은 다수의 유력인사를 배출해 '정치 명문가'로 알려져 있지만 가족 일원이 비극적으로 목숨을 잃는 사건이 수차례 발생했다.

케네디 전 대통령과 그의 동생인 로버트는 모두 암살됐으며, 케네디 전 대통령의 아들 부부 역시 항공기 추락 사고로 숨졌다.

작년 8월에는 로버트 케네디 전 법무장관의 외손녀 시어셔 케네디 힐이 22세의 나이에 약물 과다복용으로 사망하기도 했다. 연합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