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여중생 성폭행 가해범이 우리아이 학교로 전학오다니…"
"인천 여중생 성폭행 가해범이 우리아이 학교로 전학오다니…"
  • 김명석
  • 기사입력 2020.04.08 22:11
  • 최종수정 2020.04.08 2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남동구 학부모 비상대책모임 결성… 학교 "일반전학 와서 우리도 몰라"
인천시교육청, 심리치료 후 대안학교 권고
8일 인천시 남동구 한 중학교 정문에서 학부모들이 학교폭력 가해자 전학반대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윤상순기자
8일 인천시 남동구 한 중학교 정문에서 학부모들이 학교폭력 가해자 전학반대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윤상순기자

 

인천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중부일보 3월 30·31일자, 4월 1일자 21면 보도) 가해 학생들이 성폭력 사실을 철저히 감춘 채 학교생활을 할 수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가해 학생들의 전학 당시 두 학교 모두 이들이 성폭력 사건과 연루돼있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

8일 남동구의 모 중학교 교장은 가해학생 A(15)군의 강제전학과 관련해 "성폭력 관련 사실은 몰랐고, 일반적인 학교폭력 사안으로 전입된다는 것만 확인했다"고 말했다.

규정상 강제전학이 이뤄지면 구체적인 사유에 대해서는 비공개가 원칙이다.

또 다른 가해학생 B(15)군의 전학이 확정된 미추홀구 모 중학교는 언론 등을 통해서야 성폭력 사건과 연루된 학생임을 파악했다.

B군이 남동구의 한 학교로 강제전학된 뒤 이 학교로 일반전학을 했기 때문이다.

이 학교 교감은 "일반전학을 왔기 때문에 성폭력 사건에 대해서는 인지할 수 없었다. 우리도 언론을 통해 알았다"고 밝혔다.

앞서 A군 등은 지난해 12월 동급생 피해학생을 불러내 술을 먹인 뒤 아파트 계단에서 성폭행과 폭력을 저질렀다. 당시 이들은 송도 모 중학교 2학년이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학부모들은 교육 당국의 무책임에 항의하는 한편, 이들의 강제전학 취소와 교정시설로의 위탁을 강력하게 주장하고 나섰다.

남동구의 모 중학교 학부모들은 강전반대 비상대책모임을 만들어 이들의 합당한 처벌과 교정교육 시설로의 강제 배정을 요구하는 서명운동을 진행 중이다.

한 학부모는 "처음 사실을 접했을 때 억장이 무너졌다"며 "교정도 안 된 상태에서 일반 학생들과 함께 생활하는 것은 말도 안 된다. 최악의 경우 등교 거부까지도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교육청은 개학 이후 가해학생들을 최대 12주간 위탁기관에서 심리치료 등을 받는 학업중단숙려제 프로그램에 참여토록한 뒤 이후 대안학교로의 전학을 권고할 예정이다.


김명석기자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