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국악심포니오케스트라, 오는 19일 세종문화회관서 연주회 '오작교 프로젝트' 진행
세종국악심포니오케스트라, 오는 19일 세종문화회관서 연주회 '오작교 프로젝트' 진행
  • 이시은
  • 기사입력 2020.05.11 16:28
  • 최종수정 2020.05.11 2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문화예술회관 소속 세종국악심포니오케스트라가 오는 19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연주회 ‘오작교 프로젝트’를 개최한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창작산실의 ‘오작교 프로젝트’는 오케스트라와 작곡가와 함께 하는 창작음악 활성화 교류 프로그램이다.

올해 오작교 프로젝트에서는 대한민국 기성 작곡가 유민희, 신진 작곡가 백유미가 국악 관현악의 새로운 세계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번 공연은 원영석 KBS국악관현악단 상임지휘자가 지휘봉을 잡는다.

이날 공연에서는 춘향을 향한 이도령의 마음을 표현한 ‘Serenade for The first love’ 한국음악의 요소, 선법이나 장단의 특징이 두드러지는 국악심포니를 위한 서곡 ‘Shattered Melody’, 임진왜란 당시 격정적 상황을 표현한 국악심포니와 태평소, 모듬북을 위한 ‘영웅-이순신’ 등 총 3곡의 위촉 초연곡을 선보인다.

또한 유민희 작곡가의 대표작도 무대에 오른다.

국악심포니를 위한 ‘상상’ ‘자화상’, 국악심포니와 생황을 위한 ‘내 마음’ 등에서는 유 작곡가의 작품 세계를 엿볼 수 있다.

작곡가 유민희는 한국 음악은 어렵다는 편견을 없애기 위해 고민을 거듭해왔다. 이번 공연 역시 편안하게 다가갈 수 있는 선곡으로 관객들에게 공감의 시간을 선사하고자 했다.

김혜성 오케스트라 대표 겸 총감독은 "오작교 프로젝트는 관객 여러분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객석 한자리 띄어 앉기’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라며 "관객 여러분의 마음에 다시금 꽃이 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문의 031-391-8784

이시은기자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