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일자리 창출 12만개 목표...최대 변수는 '코로나19'
경기도 일자리 창출 12만개 목표...최대 변수는 '코로나19'
  • 김수언
  • 기사입력 2020.05.20 00:01
  • 최종수정 2020.05.20 0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일자리 대책 세부계획 발표… 271개 사업 11만9천659명 목표
모두 직접 창출형 1조3천억 투입… 코로나로 72개 사업 지연중 복병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가 올해 약 12만 개에 달하는 일자리를 직접 창출하겠다는 목표를 세운 가운데 코로나19가 최대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수십개에 달하는 일자리 관련 사업이 지연되고 있기 때문이다.

19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올해 ‘2020년 일자리 대책 세부계획’을 수립,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공익적 일자리 창출 ▶미래를 준비하는 혁신 일자리 생태계 구축 ▶시·군과 함께 만드는 일자리로 패러다임 전환 등을 주요 전략으로 삼고 본격 추진하고 있다.

도는 올해 271개(공공일자리 154개, 공익적 민간일자리 117개)사업을 추진, 모두 11만9천659명에 달하는 일자리를 직접 창출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는 지난해 목표치인 11만9천199명 보다 460명이 더 많은 수준이다. 도가 추진하는 일자리사업 중 ‘고용 기여형’ 등 민간지원 사업 170개는 변동가능성이 있다는 이유로 구체적인 일자리 갯수를 확정, 공시하지 않았다.

이번 직접 창출형 271개 사업에는 모두 1조2천709억3천만 원이 투입된다. 국비 5천376억8천300만 원, 도비 2천883억8천500만 원, 시·군비 3천898억7천900만 원, 기타 549억8천300만 원 등이다.

도는 공익적 일자리를 지속 확대하고 있는 추세다. 도민 모두가 참여 가능한 세부일자리 창출을 통해 ‘공정한 경제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민선7기 도정 가치에 부합하다는 판단에서다.

특히 경기도 체납관리단, 건설공사 시민감리단 등 도의 주요 사업들은 일자리 창출에 더해 공정성을 확보하는 ‘가성비 사업’으로도 꼽힌다.

그러나 올해 코로나19라는 복병이 도 일자리 사업의 발목을 잡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지난 4월 말 기준, 도의 공공일자리 사업을 포함한 전체 일자리 사업 452개 중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72개 사업이 지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코로나19 대응 긴급 일자리대책본부 회의’를 개최하고 이중 49개 사업은 비대면 방식 도입, 활동비 선지급 등 추진방식을 다양화 해 이달부터 착수, 23개 사업은 코로나19 안정화 이후 추진해 나가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최근 서울 용산구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확진자가 늘어난데다 재확산 가능성도 대두되는 등, 정확한 안정화 시점을 기약할 수가 없는 상황이다.

도 관계자는 "일자리 세부계획은 올해 도의 전체 일자리 사업을 담은 것으로 계획수립 당시 앞으로 확산될 코로나19 사태를 예측할 수는 없었다"며 "아직 추진하지 못하고 있는 각 일자리 사업들은 하반기에 집중 추진하는 방향으로 최대한 노력해 목표를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언기자/soounchu@joongboo.com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