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일만에 개학한 학교 가보니… 쉽지않은 거리두기
80일만에 개학한 학교 가보니… 쉽지않은 거리두기
  • 김형욱·김유진
  • 기사입력 2020.05.20 21:23
  • 최종수정 2020.05.20 2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화상 점검후 입실 등 철저 불구 등교시간 근접하자 학생들 몰려
급식·이동수업시 간격유지 힘들어… 인천·안성 등 '등교취소' 소동도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 개학 첫날인 20일 오전 수원시 팔달구 수원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서로 인사하고 있다. 김영운기자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 개학 첫날인 20일 오전 수원시 팔달구 수원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서로 인사하고 있다. 김영운기자

80일 만에 등교 개학이 시작된 20일, 경기도내 학교 현장에서는 학생들과 교사 모두 감염 예방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었지만 코로나19 감염이 우려되는 모습도 노출됐다.

급식을 기다리거나 열화상 카메라로 체온을 측정할 때 학생들이 몰리는 경우가 눈에 띄었다.

이날 오전 8시 30분께 수원의 한 고등학교 정문 부근에는 교사들이 나와 학생들에게 "간격을 유지하라"고 강조했다. 수원 A고 학생들은 줄을 지어 건물에 마련된 손 소독제로 소독을 하고 열화상 카메라로 발열 검사까지 한 뒤 3학년 건물로 들어갔다.

문제는 학생들이 몰리는 시간이었다. 오전 8시 50분께 학생들이 많아지자 발열 검사를 기다리는 학생들의 간격이 매우 좁혀졌다.

급식 시간에도 같은 문제가 발생했다.

오후 1시께 이 학교 학생들은 점심 식사를 위해 교사 인솔하에 식당을 찾았다. 그러나 학생들이 입구에서 많이 몰리면서 거리 두기가 이뤄지지 않는 모습이었다. 교사들이 거리를 두라고 말했지만 모든 학생을 제어하기는 어려워 보였다.

군포 S고에서는 4교시 이동수업이 끝나고 학생들이 각자의 반으로 돌아가는 상황에서 학생들이 엉켰다. 일부 학급이 이동을 다 마치지 않은 상태에서 점심 배식을 시작해 3~4층에 있는 학생들이 밀접하게 접촉하는 상황이 벌어진 것이다.

안산 H고는 등교 시 학생들이 열화상 카메라로 열을 측정할 당시는 거리 두기가 이뤄졌지만, 카메라를 지나친 이후에는 학생들이 이를 지키지 않는 모습도 포착됐다.

코로나19로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에 이어 이뤄진 등교 개학에 이날 도내 학교 현장에서는 이색적인 장면도 연출됐다.

수원 A고 3학년 1반에서는 교사가 체온계로 체온을 재 37도가 넘는 학생들을 복도로 잠시 나가게 한 후 다시 체온을 측정했다. 안산 송호고 일부 교사들은 마스크 착용으로 목소리가 제대로 전달되지 않는 점을 고려해 휴대용 마이크를 들고 수업을 진행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우려하는 부분이 급식 시 줄을 서는 경우"라며 "(교사들이) 좀 더 지도하도록 안내를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인천과 안성 등 수도권 지역에서는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 등교가 취소되는 등 혼란이 있었다.

등교 직전인 새벽 인천 지역 고교생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인천시교육청은 미추홀구, 중구, 동구, 남동구, 연수구 등 5개 구 관내 고등학교 66곳의 고3 학생 모두를 귀가하도록 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중이용시설을 많이 이용하는 등 동선이 확인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경기도교육청도 안성 지역 9개 고등학교의 등교를 중지시켰다. 인천과 마찬가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0대 남성의 동선이 완벽하게 파악되지 않아서다. 해당 남성 거주지 주변에는 많은 학생이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성 지역 고등학교는 21일 정상 등교하며 코로나19 확진자와 같은 아파트에 거주하는 학생만 별도의 공간에서 같은날 실시되는 전국연합학력평가를 치르도록 할 예정이다.

김형욱·김유진기자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