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코인노래방 2주간 집합금지 명령… 노래연습장 미성년자 출입금지 '초강수'
인천시, 코인노래방 2주간 집합금지 명령… 노래연습장 미성년자 출입금지 '초강수'
  • 박서현
  • 기사입력 2020.05.21 21:55
  • 최종수정 2020.05.22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래방서 10대 2명 3차감염 발생에 초강수… 박남춘 시장 "군구·시교육청과 긴밀공조해 아이들 학업 매진토록 역량 총동원"
인천시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코인노래방에 대한 집합금지 명령을 내린 21일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의 한 코인노래방에서 구 관계자들이 안내문을 붙이고 있다. 시는 코인노래방 178개소에 대해 모든 시민을 대상으로 하고, 노래연습장 2천362개소에 대해서는 만 19세 미만 미성년자 대상으로 집합금지명령을 발령했다. 윤상순기자
인천시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코인노래방에 대한 집합금지 명령을 내린 21일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의 한 코인노래방에서 구 관계자들이 안내문을 붙이고 있다. 시는 코인노래방 178개소에 대해 모든 시민을 대상으로 하고, 노래연습장 2천362개소에 대해서는 만 19세 미만 미성년자 대상으로 집합금지명령을 발령했다. 윤상순기자

인천에서 코인노래방을 방문했던 고3 학생 2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자 인천시가 관내 코인노래방에 21일부터 6월3일까지 2주간 사실상 영업정지를 뜻하는 집합금지명령을 발령했다.

지역내 무인시스템으로 운영되는 코인노래방은 178개소이다.

또 같은기간 동안 노래연습장 2천362개소에 대해서는 만 19세 미만 미성년자의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다.

이태원 클럽 방문자 인천 학원 강사에게 코로나19가 전염된 10대 수강생이 코인노래방을 방문한 뒤 고3 학생 2명이 3차 감염되자 인천시가 ‘초강수’ 카드를 꺼낸 것이다.

이와함께 학원·교습소 운영자제 권고도 24일까지 연장하고, 학생들이 이용하는 태권도장·합기도장 등 실내체육시설 1천403개소는 21일부터 24일까지 운영자제 권고 및 방역수칙준수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특히 감염에 노출되기 쉬운 PC방은 지역 내 감염 추이에 따라 오는 24일까지의 행정조치 연장 가능성을 검토 중이다.

아울러 시는 감염 위험이 높은 노래방에 대해 시·군·구 공무원과 경찰을 투입해 대대적인 단속을 지속하고 학원, PC방 등에 대한 현장 점검을 지속할 방침이다.

또한 단계적 등교를 하고 있는 학생들이 안전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관내 초·중·고 인근에 위치한 버스승강장 1천20곳에 손소독제를 비치하고, 지난 20일부터 시행된 마스크 미착용자 대중교통 이용 제한에 대한 현장 행정지도를 강화키로 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시는 교욱청, 군·구와 긴밀하게 공조해 하루 빨리 우리 아이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학업에 매진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총동원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용산에서 근무하는 A(53·부평구)씨가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1일 부평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직장 건물 내 확진 환자가 발생하면서 검체 검사 결과 음성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이달 14일 발열과 인후통 등 증상이 나타나 지난 20일 재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박서현기자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