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 코로나19 및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결의문 발표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 코로나19 및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결의문 발표
  • 조윤성·노진균
  • 기사입력 2020.05.21 19:37
  • 최종수정 2020.05.21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는 21일 '코로나19 위기 및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결의문'을 발표했다.

협의회는 이날 고양시에서 제7차 정기회의를 개최하고 발표된 결의문과 함께 '경기도 농민기본소득(농민수당) 분담비율 조정' 등 38개의 안건을 심의·의결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이태원 클럽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히 증가하면서 상황이 급변함에 따라, 지난 14일 개최된 임원진 회의에서 지역사회로의 2차, 3차 확산을 방지하고 코로나19 방역에 총력을 다하기 위해 회의를 7월로 연기하고 안건은 서면 심의를 통해 처리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이루어진 서면 심의 결과 결의문은 원안대로 통과됐으며 나머지 37개의 안건은 현재 서면 심의가 진행중이다.

오늘 발표된 결의문은 도내 31개 시장·군수의 다짐을 천명했다.

주요내용은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는 '코로나19' 극복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중앙정부의 방역지침에 따라 시민의 삶을 안전하게 지켜나갈 것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는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유기적인 운영 체계를 마련하여 연대와 협력, 이해와 존중의 가치가 구현되는 행복한 경기도 만들기에 최선을 다할 것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는 심각한 경제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앞서 시행한 시·군 재난기본소득과 같은 과감하고 세심한 대안 마련을 통해 무너져가는 서민 경제 회복을 위해 노력할 것 등이다.

한편, 경기도 내 31개 시·군은 지난 1월 20일 국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방역의 최일선에서 코로나19 퇴치와 경기 회복을 위해 적극 노력해 왔다.

특히 무너진 서민 경제를 살리기 위해 보편적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신속하고 결단력 있게 결정해 경기도 내 전 시·군이 재난기본소득을 주민 모두에게 1인당 5~40만 원 씩 지급함으로써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기도 했다.

조윤성·노진균기자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