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거주 30대 소방관 코로나19 확진… 부천소방서, 확진자 근무지 폐쇄
김포 거주 30대 소방관 코로나19 확진… 부천소방서, 확진자 근무지 폐쇄
  • 이한빛
  • 기사입력 2020.05.22 14:07
  • 최종수정 2020.05.22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김포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명 발생한 22일 오전 경기도 부천시 상동 부천소방서 신상119안전센터가 폐쇄돼 있다. 이 센터는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김포시 장기동에 거주하는 A(36) 소방장이 근무하는 곳으로 감염 확산이 우려돼 이날 폐쇄됐다. 사진=연합
경기도 김포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명 발생한 22일 오전 경기도 부천시 상동 부천소방서 신상119안전센터가 폐쇄돼 있다. 이 센터는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김포시 장기동에 거주하는 A(36) 소방장이 근무하는 곳으로 감염 확산이 우려돼 이날 폐쇄됐다. 사진=연합

김포에 거주하는 30대 소방관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김포시는 장기동에 거주하는 부천소방서 소속 A(36) 소방장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A소방장은 증상을 보인 뒤 21일 지역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체 검사를 받았으며 이날 확진 판정을 받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로써 김포지역 코로나19 총 확진자는 19명으로 늘었다.

방역 당국은 A씨의 동선과 접촉자를 확인하는 등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아울러 A씨 가족 2명을 자가격리 조치하고 검체 검사하고 있다.

또 A소방장이 속한 부천소방서는 근무지인 신상119안전센터를 폐쇄하고 근무자 7명을 자가격리했다.

김포시 관계자는 “감염 경로는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 결과가 나와야 알 수 있다”며 “결과가 나오는 대로 공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한빛 기자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