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뷔페서 돌잔치한 1세 여아의 외조부모도 코로나19 확진…"4차 감염 추정"
부천 뷔페서 돌잔치한 1세 여아의 외조부모도 코로나19 확진…"4차 감염 추정"
  • 홍지예
  • 기사입력 2020.05.22 11:13
  • 최종수정 2020.05.22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 자료
사진=연합 자료

경기 성남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 발생했다.

22일 성남시에 따르면 수정구 수진2동에 사는 A(57)씨와 그의 부인(54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 부부는 전날 확진된 부천 거주 1세 여아의 외조부모이다.

이 여아의 부모도 확진됐으며 이들은 지난 6일 인천시 미추홀구 탑코인노래방에서 감염된 택시기사(49)가 지난 10일 일했던 부천의 한 뷔페식당에서 돌잔치를 했다.

당시 택시기사는 프리랜서 사진사로 돌잔치 촬영을 맡았다.

탑코인노래방은 이달 초 이태원 킹클럽 등을 방문한 뒤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 학원강사(25)의 제자 등이 방문했던 곳으로, A씨 부부와 외손녀 일가족은 학원강사→제자→택시기사에 이은 4차 감염자로 추정된다.

A씨 부부는 외손녀의 확진 사실을 통보받고 곧바로 수정구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방역당국은 A씨 부부의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 중이다. 

홍지예기자/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