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 흡연·음주율 감소...스트레스 인지율·우울감 경험률은 전국 평균 웃돌아
경기도민, 흡연·음주율 감소...스트레스 인지율·우울감 경험률은 전국 평균 웃돌아
  • 김수언
  • 기사입력 2020.05.22 13:21
  • 최종수정 2020.05.24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바일보도자료
경기도민의 흡연율과 음주율은 감소하고 있는 반면 ‘스트레스 인지율’과 ‘우울감 경험률’이 전국 평균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지난해 8~10월 도내 46개 시·군 보건소에서 2만1천 가구, 4만1천87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 지역사회 건강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역사회 건강조사 사업은 보건복지부의 ‘지역사회 건강조사 계획’에 따라 매년 국고보조 사업으로 시행되며 ▶건강행태 ▶예방접종 ▶의료이용 ▶사고 및 중독 ▶삶의 질 ▶보건기관 이용 분야등의 조사를 진행한다.

이번 조사에는 ▶흡연 ▶음주 ▶안전의식 ▶신체활동 ▶식생활 ▶비만 및 체중조절 ▶구강건강 ▶정신건강 등 도민들의 건강행태와 관련된 여러 항목의 결과물이 포함됐다.

먼저 도민들의 현재흡연율은 지난해에 비해 1%p 감소한 19.9%를 기록했다. 이는 전국 평균치 20.3%보다 0.4% 낮은 수치다. 남자 현재흡연율은 36.2%로 지난해 38.4%보다 2.2%p 낮아져 꾸준히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고위험 음주율은 2018년 17.9%에서 지난해 17.3%로 0.6%p 감소했고, 월간음주율은 2018년 61.9%에서 지난해 61.0%로 0.9%p 감소했다.

고위험 음주율은 한 번의 술자리에서 약 소주 7잔(또는 맥주 5캔), 여자는 5잔(또는 맥주 3캔 정도) 이상을 주 2회 이상 마시는 사람의 비율이다. 월간음주율은 최근 1년간 한 달에 1회 이상 술을 마신 적이 있는 사람의 비율을 나타내는 지표다.

안전의식지표인 ‘자동차 또는 오토바이 음주운전 경험률’은 2018년 5.7%에서 지난해 4.4%로 1.3%p 감소했고, ‘동승차량 뒷좌석 안전벨트 착용률’은 지난해 24.5%에서 33.9%로 9.4%p 증가했다.

구강 건강상태를 나타내는 ‘저작불편호소율’은 전국 평균치보다 2.3%p 낮은 33.4%로 조사됐고, 일상생활 속에 건강을 챙기는 ‘걷기 실천율’은 전국 평균치 40.4%보다 5%p 높은 45.4%로 나타났다.

자기 스스로를 비만이라고 느끼는 ‘주관적 비만인지율’은 44.1%로 2018년 대비 1.3%p 상승했으며, 이와 관련해 체중조절을 시도하는 도민의 비율도 2018년 61.4%에서 지난해 66.3%로 높아졌다.

일상생활 중 스트레스를 느낀다고 응답한 ‘스트레스 인지율’은 2018년 28.4%에 비해서는 0.7%p 낮아졌지만 전국 평균치 25.2%보다는 2.5%p 높았다. ‘우울감 경험률’ 역시 전국 평균치 5.5%보다 1%p 높은 6.5%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조사는 조사원이 표본가구를 직접 방문해 1:1 면접 방식으로 총 21개 영역 237문항(전국공통 211, 지역선택 26)을 질문하는 형태로 진행됐다. 자세한 내용은 지역사회 건강조사 홈페이지(chs.cdc.go.kr) 자료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수언기자/soounchu@joongboo.com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