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부천 '라온파티' 집단감염까지 불렀다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부천 '라온파티' 집단감염까지 불렀다
  • 김수언
  • 기사입력 2020.05.22 14:57
  • 최종수정 2020.05.23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가 경기도 노래방, 주점, 음식점 등을 연결고리로 추가 확산이 계속되고 있다. 사진은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연합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가 경기도 노래방, 주점, 음식점 등을 연결고리로 추가 확산이 계속되고 있다. 사진=연합 자료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집단감염 확산세가 잦아들지 않고 있다.

경기도 노래방, 주점, 음식점 등을 연결고리로 추가 확산이 계속되고 있다.

22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정오 기준 이태원 클럽발 누적 확진자는 모두 215명으로 집계됐다. 이날 0시 기준 207명 보다 8명이 늘어난 수치다.

특히 부천 지역 돌잔치에서 프리랜서 사진사로 일한 확진자(택시기사)로부터 감염된 사례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

이날 하루에만 6명이 추가되면서 현재 부천 돌잔 관련 확진자는 모두 9명으로 늘었다.

지난 10일 부천 ‘라온파티’ 뷔페에서 열린 돌잔치에 참석한 한 살배기 여아와 부모가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이날 외조부모와 하객 등이 추가 확진판정을 받았다.

앞서 이태원 클럽 방문자인 인천 학원강사가 제자에게 코로나19를 감염시키고, 이 제자가 방문한 탑코인노래방에 방문한 택시기사가 감염돼 지난 19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택시기사는 지난 9일, 17일 부천 라온파티에서 사진 촬영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라온파티 뷔페에 ▶지난 9일 오후 4시50분∼8시30분 ▶10일 오전 10시20분∼오후 2시14분 ▶17일 오전 10시33분∼오후 1시42분에 방문하신 분들은 가까운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아달라고 요청했다.

김수언기자/soounchu@joongboo.com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