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비공식 부산행’…차기 대권주자로서 입지 확대 행보?
이재명, ‘비공식 부산행’…차기 대권주자로서 입지 확대 행보?
  • 김수언
  • 기사입력 2020.05.22 17:27
  • 최종수정 2020.05.24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부임한 '부산 출신' 이재강 평화부지사 역할…도 관계자 "재판 탄원서 제출에 감사 표한 자리, 우연한 기회에 만난 것" 확대해석 경계
clip20200522172609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2일 비공개 일정으로 부산을 방문, 더불어민주당 소속 인사들과 만남을 가진 것으로 확인됐다.

직권남용·공직선거법 위반혐의와 관련된 이재명 지사의 재판과정에서 같은 당 부산시의원들이 탄원서를 제출해준 것에 감사의 마음을 표하기 위한 자리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티타임을 갖고 이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시의원은 모두 47명으로 이 가운데 민주당은 41명이다.

앞서 이 지사는 이날 부산을 방문해 지역 상공계 인사들과 만난 것으로도 전해졌다.

이 지사는 23일 경남 김해에서 열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11주기 추도식 참석을 위해 이동하는 과정에서 잠시 부산을 경유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번 부산지역 민주당 인사들과의 만남에는 최근 제2대 경기도 평화부지사로 부임한 이재강 부산시당 비전위원장이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22일) 이 지사의 대외공표용 공식일정은 ‘코로나19 대응’이었다. 이번 부산행은 사실상 비공개 사항이었던 셈이다.

때문에 이 지사의 행보를 두고 정가에선 다양한 해석도 나오고 있다.

이 지사가 최근 코로나 정국을 거치며 차기 대권주자로서 인상깊은 지지율을 기록하는 등 ‘정치적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재강 평화부지사가 부산지역을 기반으로 활동한 ‘친문(친문재인)’인사인 탓에, 이 부지사를 초빙하며 친문 접점을 넓힌 것에 더해 이 부지사를 통해 부산지역의 접촉면을 늘려 지역 영향력 역시 확보하겠다는 셈법으로도 풀이된다.

그러나 이 지사 측은 과도한 의미부여를 경계했다. 추도식 행사 전 영남을 방문하는 과정에서 자연스레 진행된 만남이라는 것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재판에서 부산시의원 분들이 ‘이재명 살리기’ 탄원서를 제출해준 것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자리였다. 우연한 기회에 다같이 만나게 됐을 뿐"이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김수언기자/soounchu@joongboo.com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