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故노무현 대통령 11주기 추모 "만든 길 따라 반칙·특권없는 사람 사는 세상 이뤄가겠다"
이재명,故노무현 대통령 11주기 추모 "만든 길 따라 반칙·특권없는 사람 사는 세상 이뤄가겠다"
  • 김수언
  • 기사입력 2020.05.23 10:49
  • 최종수정 2020.05.23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lip20200523103649
이재명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게시글 갈무리.

"사람 사는 세상의 꿈 대동세상으로 열어가겠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3일 故노무현 대통령의 길을 따라 ‘반칙과 특권없는 사람 사는 세상’을 이뤄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故노무현 대통령 서거 11주기를 맞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를 추모하는 글을 올렸다.

이 지사는 "세상에 내 편하나 없는 짙은 외로움이 밀려올 때 그 어떤 비난과 압박에도 꼿꼿하던 당신의 모습을 생각한다"며 "복잡하고 어려운 갈림길에 섰을 때 당신이라면 어떤 판단 어떤 결정을 내렸을까 끊임없이 자문한다"고 적었다.

이어 "그 깊은 마음을 오롯이 헤아릴 수는 없겠지만 부족하나마 당신이 가리키고 만들어 주신 길을 가려 애써본다"며 "‘반칙과 특권없는 나라, 사람사는 세상을 만들어보자’고 하셨지요?"라고 노 대통령을 기렸다.

이 지사는 "비록 먼저 떠나셨지만 그 자리에 수많은 노무현이 민들레 홀씨로 태어나 온 세상에서 당신의 가치와 철학을 기억하고 실천한다"며 "이를로 인해 당신은 언제나 동지로, 선배로 이세상에 함께 살아계신다"고 했다.

끝으로 이 지사는 "당신께서 만들어 주신 길을 따라 ‘반칙과 특권없는 사람 사는 세상’의 꿈을 억강부약 대동세상을 이뤄가겠다"며 노 대통령의 뜻을 이어나갈 것을 다짐했다.

한편, 이날 이 지사는 이날 오전 11시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故노무현 11주기 추도식에 참석했다.

김수언기자/soounchu@joongboo.com
 




볼만한 기사